최저 임금이 밀려 나서 코로나가 도와 줬는데 … ‘이것’하루에 80 대 팔렸 어

요즘 패스트 푸드 점이나 카페에 가면 음식을 주문하는 장면이 많이 바뀌었다. 사람 대신 ‘키오스크'(터치 스크린 식 무인 단말기)가 주문을 처리하고 결제까지합니다.

키오스크 화면에서 원하는 상품을 선택하고 신용 카드 나 모바일로 결제하고 번호표를 받고 앉으면 주문한 음식이 나옵니다. 상점 주인은 주문을 받기 위해 직원을 고용 할 필요가 없으므로 인건비를 절약 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주문 또는 결제를위한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

22 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키오스크 판매량은 3 만대에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18 년 1 만대 수준에서 지난해 2 만대까지 올랐고 올해는 50 %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루에 82 대가 설치된다는 뜻입니다. 금액으로 보면 3000 억원의 가치가있다.

햄버거 가게에서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 키오스크에서 메뉴를 검색하고 있습니다. [사진 삼성전자]

최저 임금 상승에 따른 키오스크이자

2018 년 최저 임금이 급등한 이후 키오스크는 시장에서 본격적인 주목을 받고있다. 당시 최저 임금은 7530 원으로 전년 대비 16.3 % 상승했다. 2019 년에는 전년보다 10.8 % 증가한 8350 원으로 결정됐다. 권강수 코리아 스타트 업 부동산 정보 원장은“업종에 관계없이 인건비가 매장 매출의 약 20 %를 차지한다. 창업을 고려할 때 매장은 무인 도입에 관심이있을 것이다. 결제 시스템, 키오스크. ” 권 이사는 “또한리스 나 자본금을 통해 분할 납부 할 수있어 작은 돈 부담도 시장 성장의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의 여파로 비 대면 문화가 확산되면서 키오스크 판매가 급증했다.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는 사람이 적어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직원 채용이 점주에게 부담이되었습니다.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과 직원 간의 접촉을 최소화 할 수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중소기업 중심의 키오스크 시장에도 변화가있었습니다. 현재 국내 대표 키오스크 기업은 하나 시스 씨, 아이 테크, 비티 원이다. 대부분은 연매출 100 ~ 400 억 원이다. 삼성 전자, CJ 올리브 네트웍스 등 대기업도이 시장에 뛰어 들고있다.

삼성 전자는 17 일 국내 주문과 결제를 모두 처리 할 수있는 주문 솔루션 ‘삼성 키오스크’를 출시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아시아와 호주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크게 테이블 형, 스탠드 형, 벽걸이 형이 있습니다. 삼성 전자 영상 디스플레이 사업부 하 혜승 상무는 “터치 스크린에 항균 효과가 99.99 % 이상인 특수 코팅을 적용 해 위생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카페의 키오스크에서 주문. [사진 CJ올리브네트웍스]

카페의 키오스크에서 주문. [사진 CJ올리브네트웍스]

올해 3 만대 판매 예상… 삼성, CJ도 진출

CJ 올리브 네트웍스는 커피 전문점 폴 바셋에 ‘원 오더’를 적용한다고 이날 밝혔다. 키오스크 및 모바일 / 태블릿 PC를 통해 주문, 직원 통화,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입니다.

일반적으로 레스토랑과 카페에 적용되던 키오스크는 통신 산업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LG 유 플러스는 전국 30 여개 주요 매장에 ‘U + 키오스크’를 선보였다. 자신의 휴대폰을 열거 나 청구서 조회 및 결제와 같은 커뮤니케이션 작업을 처리 할 수 ​​있습니다. 올 상반기에는 서울 광화문 근처에 직원없이 키오스크 만있는 무인 매장을 오픈 할 계획이다. SK 텔레콤은 하루 24 시간 스마트 폰을 구매할 수있는 ‘셀프 키오스크’도 도입했다.

이 베스트 증권 전 배승 애널리스트는“코로나 19 이후 온라인 소비 확대와 비 대면 결제로 디지털 금융 환경이 급변하고있다. 키오스크 시장의 성장은 지불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 ”

최현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