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 건강 : 사회 : 뉴스 : 한겨레

21 일 오후 중구 한국 건강 증진 개발원에서 열린 코로나 19 예방 접종 의정부 공동위원회 제 2 차 회의에서 정은경 질병 관리 본부장이 연설하고있다. 서울. 연합 뉴스

검역 당국은“국가 수반이 실험 대상인가?”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 정청래 발언“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그는 말했다. 정은경 중앙 방역 본부장은 22 일 정기 설명회에서 정기 설명회에서“현재 예방 접종은 임상 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승인 된 백신으로 예방 접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예방 접종을받은 모든 사람들은 누구든 상관없이 실험 대상이 아닙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정 위원장은“예방 접종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높고 우려가 제기 될 때 국민의 불안을 조금 더 해소하기 위해 예방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예방 접종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언제든지”라고 말했다. “우리 의료 기관은 또한 언제든지 그러한 예방 접종을 할 의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씨는 “하지만 현재 상황이 아니고 예방 접종 동의율이 상당히 높아서 순서대로 공정하게 예방 접종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19 예방 접종을 거부 한 후 확진을 받으면 그 분들에게 배상을 요청 하시겠습니까?” 정 위원은 “예방 접종은 본인의 동의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현재 의무 예방 대상 대상은 없다”며 “예방 접종이 거부되고 예방 접종이 확인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는 없다”고 말했다. 그로 인한 추가 전송에 대한 환급을 청구 할 계획입니다.” 정 위원장은 브리핑 종료시 발언에서“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의 효능에 대한 우려가 많은 것 같다. 앞서 예방 접종 계획에서 언급했듯이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은 이미 확인 된 백신이다. 그러나 65 세 이상에서는 효과를 확인할 수있는 임상 시험 참여자가 적기 때문에보다 정확한 효과에 대한 근거를 확인한 후 백신을 투여한다. 예방 접종 명령. “예방 접종이 먼저 이루어지는 요양 병원, 요양 시설, 코로나 환자 치료 병원 근로자의 95 % 이상이 예방 접종에 동의합니다.그는“예방 접종은 개인적인 선택이지만 가장 취약한 노인과 코로나 19 환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사전 동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서혜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