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 명이 감염된 병원 … 간호사는 “병원 무능력”에 대한 청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서울 순천향대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 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13 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병원 본관. 연합 뉴스

“음압 시설이나 감염 통제 지침이 마련되지 않은 간호사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릴 위험이 있습니다. 이 끔찍한 끝없는 반복이 계속되고 있으며 지원 직원이 확인되고 공석이 다른 간호사로 다시 채워집니다.”

순천향대 병원“직원들의 막연한 불안, 가이드 라인 따르기”
서울시“N 번째 감염 발생,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겠습니다”

21 일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학교 서울 병원 간호사임을 밝힌 청원 인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병원 검역 대응 문제를 제기했다. 이 병원에서는 이날까지 218 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청원 인은 기사에서“20 일까지 누적 확진 자 201 건은 병원의 무능력으로 격리 실패로 인한 참담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리고 구토.

청원서에 따르면 병원은 다른 병동에서 무작위로 간호사를 선발 해 확진자가 발견 된 병동에 지원을 보냈다. 청원 인은“확인 된 간호사가 격리되지 않은 병동에 온 새 간호사들은 탈의실과 용품을 사용하고 병원 복도에 방호 구가 무작위로 제공되어 세균에 노출 된 상태에서 일해야했다. 구.” 그는 “확진 된 환자와 접촉 한 간호사는자가 격리 대상인지 적극적인 모니터링 대상인지에 대한 답변을받지 못한 채 계속 일을함으로써 감염 위험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간호사 ‘거실처럼 집을 소독한다’고시”

[사진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19 일에는 간호사들이 중심이되어 각 부서의 바닥과 천장을 자물쇠와 손 대걸레로 집안의 거실을 청소 하듯 소독하라는 요청을 받고 침대 청소를 강요 받았다는 통보를 받았다. , 창문, 천장 및 일반 병동의 통풍구. 공휴일에도 오전 6 시부 터 오후 9 시까 지 직원들이 청소를했다고했지만 추가 급여는 없었다. 청원 인은 또한 발병 4 일인 15 일, 비만 수술 등 비 응급 수술과 신규 입원을 허용 한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기 전 병원은 관리 불량을 비난했다. 우선 병원 직원이 번갈아 가며 병원 출입을 통제했지만이 직원이 확진 자나 잠복기에 접촉하게되면 직장에 복귀하면 감염 통제가 가능할 것이다. 또한 직원 검열 후 부정적인 결과가 없는데도 출근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은 오후 2시 현재 약 2900 명에 의해 승인되었습니다. 청원서의 내용은 익명의 직장인 커뮤니티 인 맹인과도 공유되었습니다. 그러나 병원 측은“모호한 불안 때문일뿐”이라며 진실과 다르다는 반박을했다.

중앙 사고 대응 본부, 중앙 방위 대책 본부, 확진 자 의료기관 관리 지침

중앙 사고 대응 본부, 중앙 방위 대책 본부, 확진 자 의료기관 관리 지침

병원 관계자는 22 일 중앙 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집단 감염 초기에는 직원들이 개별적으로 설명 할 수 없어 불만을 표명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21 일 이사와 이사들은 약 300 명의 간호사와 영상으로 대화를 나누고 업무 일정을 설명한 뒤 오늘 아침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직원들에게 설명을 보냈고 추가 질문과 답변을 알릴 예정이다. .”

병원은 의료진과 직원을 포함한 600 명을자가 격리 및 적극 감시 대상으로 분류 · 관리하는 등 질병 관리 본부의 지침을 따르고 있으며, 퇴원 환자에 의한 퇴원보다 확진자가 더 많다는 점을 강조했다. 병원에서.

순천향대 병원의 집단 감염 대응은 ‘확진 자 의료기관 관리’를 기반으로 병원과 질병 관리 본부, 서울시, 용산구에서 진행하고있다. 박유미 시민 보건 국장은 코로나 19 브리핑에서“외래 진료는 중단되고 수술에 필요한 입원 만 허용된다”고 밝혔다. 의료진 또는 직원)이이를 수행하지만이 과정에서 더 이상 감염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지원할 것입니다.”

“확산이 진행되는 동안 처음 발견 된 환자”

코로나 19 확진 자 8 월 이후 누적.  그래픽 = 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 19 확진 자 8 월 이후 누적. 그래픽 = 김영희 [email protected]

추가 감염이 많은 이유에 대해 박 원장은“환자가 병원에서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퇴원 환자에 의한 N 차 감염도 나타나고 있으며, 이는 병원 검역시 부족하다. 부품이 있으면 보충하겠습니다.”

12 일 병원의 첫 확진 자 이후 감염은 218 명에 이르렀다. 의사, 간호사, 행정 직원 37 명, 환자 78 명, 간병인 16 명, 보호자 및 가족 76 명, 지인 11 명과 N 번째 감염이 있었다.

이날 오후 병원은 외래 진료와 응급실 수술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하루에 1 ~ 3 명의 감염 환자가 병원에 ​​있지만 입원 환자 중 확진자는 없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현재 병원 본관 8 층은 비어 있고 5 층, 6 층, 7 층, 9 층은 폐쇄되어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주 2 차 전체 검사에 이어 24 일부터 26 일까지 3 차 검사를 실시해 추가 감염자 석방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최은경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