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치히 최초의 황희찬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황희찬 (25)이 라이프 치히 이적 이후 첫 등장.

황희찬은 21 일 (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 올림피아 스타 디온에서 열린 헤르타 베를린과의 2020-2021 분데스리가 22 라운드 어웨이 경기에서 출발 해 14 분 후반에 크리스토퍼은 쿤쿠로 교체 될 때까지 뛰었다.

이번 시즌 라이프 치히 유니폼을 입은 황희찬이 이날 분데스리가 정규 리그에 처음 등장했다.

앞서 황희찬은 이적 이후 첫 공식전 인 9 월 독일 축구 협회 (DFB) 포칼 1 차전 인 뉘른베르크 (섹션 2)에 출전했으나 분데스리가 8 경기, 2 경기 만 출전했다. 유럽 ​​축구 연맹 (UEFA) 챔피언스 리그 (UCL)에서만 교체되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19로 인한 장기 부재와 회복으로 인해 경기 시간이 만족스럽지 않아 대출을하려고했다.

황희찬은 이번 경기에서 오른쪽 측면에 스트라이커로 배치되어 최전선에서 유수프 폴센, 왼쪽에서 다니 올 모와 맞붙었지만 공격 지점 기록에 실패했다.

안타깝게도 황희찬은 5 분 만에 완벽한 오프닝 골을 놓쳤다.

그는 후방에서 긴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에서 일대일 기회에 직면했지만 그의 왼발 슛은 골키퍼 Rune Yarstein에 의해 막혔습니다.

전반 28 분, 라이프 치히가 자신의 최종 골로 선두를 차지했다.

후반 39 분, Billy Orban의 헤딩 골이 Zabicher의 크로스에 이어 쐐기를 맞았습니다.

Copyright © Enews Today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