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1 년 죽었어… 정부, 믿음 버리고”아버지는 왜 대구에서 걷고 계십니까 →

지난 3 월 코로나 19 첫 대유행으로 폐렴으로 사망 한 정유엽의 부모가 18 일 경북 경산 천주교 공동 묘지에서 아들의 묘비를 쓰다듬고있다. 장세정 기자

“긍정적 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이것은 세계 질병 협회에보고해야하는 변종 바이러스입니다!”

지난해 3 월 18 일 오전 9 시경 경북 경산에 사는 정성재 (54) 씨는 영남대 병원 의사 인 아들의 의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13 건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중 마지막 테스트에서 그의 아들 정유엽 (당시 17 세)이 양성이었다. 의사는 아들과 접촉 한 정 부부에게도자가 격리를보고했다. 하지만 2 시간 후 오전 11시 16 분. 병원은 그의 아들이 죽었다고 말했다.

군대가 사망 한 직후 보건 관리들은 군대 표본을 조사하고 최종적으로 부정적인 결정을 내 렸습니다. 정 부부는 정부의 결정을 받아 들였다. 당시 정씨는 중앙 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부검 요청이 있었는데 거부 이유는 정부의 부정적 결론을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씨는 22 일 다시 중앙 일보와 인터뷰를 가며 “정부가 믿음을 배신했다. 아들의 죽음에 대한 실태 조사를 요청하는 보행 행진을 ​​앞두고 인터뷰에서”나는 의심했다 “고 말했다. 영남대 병원에서 그의 아들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정부의 부정적 결정은 아동의 사망 사실을 조사하는 것이었다. 대책 마련에 대한 기대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1 년 동안 정부는 조용히 행진했습니다.”

정씨는 현재 직장암의 3 단계와 싸우고있다. 이날 코로나 19 혐의자 아들로 입원을 거부 한 경상북도 경산 중앙 병원 아들을 무거운 몸으로 치료하고, 코로나 19 혐의 영남대 병원을 통해 청와대까지 380km 걸었다. 청와대는 다음 달 17 일에 도착할 예정이다.

지난해 3 월 폐렴 증세를 보였으 나 적절한 치료를받지 못해 사망 한 17 세 정유엽 (당시 17 세)의 아버지 정유엽과 정유 -엽 대책위원회가 청와대까지 도보 행진. [사진 정성재씨]

폐렴 증세를 앓다가 지난해 3 월 적절한 치료를받지 못해 사망 한 정유엽 (17시)의 아버지 정성재 (54), 정유엽 대책위원회가 행진 청와대에 발. [사진 정성재씨]

청와대에 도착하면 세 가지를 요구할 것입니다. ▶ 아들을 치료받은 병원의 치료가 합법적이고 합법적인지 조사 ▶ 의학적 과실이있는 경우 담당자에게 사과 ▶ 의료 공백 발생으로 인한 부당 사망 재발 방지를위한 의료 시스템 개선 COVID-19 격리 과정에서.

정씨는 “내 아들이 의료진 공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1 년 전 정부가 죽었을 때 대구 경북 지역이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고통 받았을 때였 다. 당시 코로나 19 환자가들 르던 병원 응급실은 잇달아 폐쇄됐다.

경산시에 살았던 정군은 당시 집 근처 약국에서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서서 40도 이상의 발열 증상을 보였다. 정중 군은 경산 중앙 병원을 찾았지만 병원은 코로나 19 의심으로 입원을 거부했다. 하루 후 상태가 악화되고 정부와 그의 부모가 다시 병원을 방문해 구급차를 요청했다. 3 차 병원이지만 이것조차도 거절당했습니다.

지난 3 월 코로나 19 의료 공란에 아들을 남긴 정성재 (54) 씨가 21 일 게시 한 국민 청원.  Photo National Petition 웹 사이트 캡처

지난 3 월 코로나 19 의료 공란에 아들을 남긴 정성재 (54) 씨가 21 일 게시 한 국민 청원. Photo National Petition 웹 사이트 캡처

걷기 행진 전날 정씨는 청와대에 청원서를 올렸다. ‘코로나 테스트 만 13 세 였고, 17 세 유엽은 코로나 19로 사망하지 않았다.’K 검역 뒤에 숨은 의료 공백에 의해 희생됐다 ‘라는 탄원서 다.

청원서에서 정씨는“유엽을 떠나 코로나 19 토론회에 참석해 전문가들을 만났다. 그 과정에서 유엽의 사망은 의료 홍보 부족으로 인한 의료 공석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또한 유엽이 죽음의 진실을 밝히지 못하고 매장하면 유엽과 같은 부당한 희생이 반복 될 수 있다는 것도 깨달았다.”

정은 1 년 동안 시민 단체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정유엽 사망 대책위원회 (이하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대책위원회는 정씨와 한 달간 행진한다. 이날위원회는 “정유엽 학생의 사망 사실을 찾아서 빈약 재 재발 방지 대책을 모색하고 보건 의료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야한다”고 밝혔다.

대구 = 백경 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