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구 용구 사법위원회 노쇼 사과 “설사로 못 갔는데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 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법 정의위원회 본회의에서 고개를 휩쓸고있다. 뉴스 1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18 일 국회 입법 사법위원회에 참석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당시이 차관은 결석 사유로 ‘열’을 사용했다.

이 차관은 22 일 국회 사법위원회에 참석해 “사법위원회 운영을 방해 한 위원장 및 위원, 국회 위원, 관계 기관 관계자, 국민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앞서이 차관은 열병으로 마지막 사법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고 야당 의원들은 이명박이 고의로 사법위원회 참석을 피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택시 기사의 폭행 혐의로 조사중인 상황과 같은 현재 문제를 고려하기위한 것입니다.

이날 김도읍 의원은“당시 치리위원회가 연기 된 이유는이 차관이 실제로 허락없이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는 지적했다.

“장관은 치리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하는 데 필수적인 차관이 왜 출석하지 않은 이유를 몰랐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법무부 장관도 검찰 인사를 통과했다는 보도가있다. 그는“내부 단속과 규율이 왜 이렇게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차관은“당시 아침에 설사를 동반 한 고열이 있었다”며“코로나 바이러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지 확인할 수 없었지만 방역 규정 때문에 상황에서 필연적으로 결석.”

그는 “이런 상황이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음을 아낌없이 이해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테스트에서 음성이었다.

나운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