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는 지겨워 … 서신애가 발언 재검토

서신애, (여) 유휴 수진, 혐의로 가슴 아픈 글
지난 기자 회견 재심사 발언

배우 서신애. / 텐 아시아 DB

배우 서신애가 집단 (여자) 아동 수진 학대 (학교 폭력)의 피해자로 언급되면서 과거 학대의 현실에 대한 발언이 다시 집중되고있다.

2012 년 KBS 2TV 드라마 ‘SOS’기자 간담회에 참석 한 서신애는 과거 친구들이 놀리는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MBC 시트콤 ‘지붕을 뚫고 하이킥’에 출연했을 때 학교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았다. 뭔가를하려고하면 ‘연예인이야’라고 농담을하거나 ‘펑크’, ‘신애’, ‘거지’라고 말하면서 전화를해서 슬펐다.

학폭의 현실도 드러냈다. 서신애는“참가하고 싶은 파도를 선택하면 새로운 의식을 거쳐야한다. 외딴 곳으로 부름을 받고 선배들에게 짓밟히고 찢겨진 다”고 말했다. “요즘은 직접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적으로 위반하는 것보다 몸에 담배를 피우고 불을 끈다.”

서신애.  / 텐 아시아 DB

서신애. / 텐 아시아 DB

앞서 다양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수진의 학교 폭력 혐의 글이 게재됐다.

작가 A에 따르면 수진은 서신애에게“엄마 아빠가 없어서 어떡하지?”라는 모욕적 인 발언과 욕설을했다.

이에 수진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본인의 신원을 확인한 결과 저자가 주장한 학교 폭력의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향후 악의적 인 목적으로 무차별적인 허위 정보를 게시 한 사람들에 대해 형사 고발과 회사가 취할 수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했다.

그 후 서신애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변명 할 수 없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수진을 쏜 사람이 서신애라고 추측했다.

박창기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