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 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안철수 국회의원이 22 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 회의에서 발언하고있다. 연합 뉴스

국내 최초 코로나 19 백신 접종 4 일 전인 22 일, 정치인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니오’여부를 놓고 싸우고 있었다. 1 예방 접종 ‘. 안철수 국회 당 의장은 정부가 허락하면 첫 접종이 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당 최고 회의에서 “아스트라 제네카 예방 ​​접종의 주된 대상은 아니지만 집단 면역 형성을위한 예방 접종은 중단없이 긴급히 진행되어야한다”고 말했다. “아스트라 제네카에 대한 불신과 불안을 해소하고 정부가 허락한다면 정치인과 의료인으로서 먼저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습니다.” 정부는 26 일부터 요양 병원 및 시설 내 65 세 미만 주민과 근로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만 백신의 안전성 논란으로 65 세 이상 노인은 제외됐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먼저 예방 접종을 주장하고 반박했다. 이전에는 유승민 전 인민 의원 의원이 19 일 페이스 북에 ‘아스트라 제네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불신을 없애기 위해 먼저 만났습니다. ‘ 불안감이 커지면 먼저 맞지 않겠습니다. ‘ 그 말을 지킬 때가되었습니다. 대통령은 먼저 AstraZeneca 복용량 1을 요청했습니다.”

민주당 의원 정청래.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민주당 의원 정청래. 류우종 기자 [email protected]

이에 민주당 정청래는 22 일 자신의 페이스 북 페이지에서 자신이 대중의 불안을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너무 불안하고 걱정이된다면 용기를 내십시오.” 1 차 예방 접종을 정치적 이슈로 삼은 유 의원 등의 발언에 대해 그는 “문 대통령이 옳다면 국민을 제쳐두고 자신이 옳을 것이라고 맹세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이 충분해도 백신을 맞지 않는다고 분노하고 있고, 지금 백신에 대한 불안으로 고군분투하고있는 사람들은 누구인가?”그러나 문 대통령의 ‘선도적 백신’요구로 야당이 이어졌다. 국민의 힘 오신환 서울 시장 시장은“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에 대한 내성이 유럽에 확산되고있다”는 외국 언론 보도가 잇 따르며 예방 접종 관련 성명을 발표했다. “내가 대통령이라면 ‘사람들, 안심하세요.’ 코로나 19 백신을 가장 먼저 맞을 것입니다.” 오 후보는 대통령의 예방 접종 요구에 대한 여당의 반응을 비판하기도했고, 오 후보는“여권 반응은 광경도 아니다. ‘대통령이 실험 대상인가?’라고 말했다. 누가 대통령에게 ‘마루타 실험’을 요청했다”며“대통령의 실험 대상인가?”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먼저 정부로부터 예방 접종을받은 사람과 여당이 실험 대상인가?” 정청래 의원이 이날 ‘문 대통령 1 호 예방 접종’의 주장에“국가 수반이 실험 대상인가? 글을 올린 것에 대한 비판이다. 페이스 북은“국가 원수 조롱과 경멸”이라는 제목의 페이스 북 인민 력 지도부는 1 차 예방 접종에 대한 책임있는 설명을 정부에 요구했고, 김정인 비상 대책위원회 위원장은“사람들이 이야기한다. 백신을 처음 맞은 사람은? ‘ 정부 당국이 국민들에게 분명한 설명을해야합니다.” 주호영은 또 “백신의 불안감을 먼저 예방 접종으로 해소하기 위해 백신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 일 전라북도 군산에있는 최소 잔류 형 특수 주사기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이 주사기는 COVID-19 예방 접종에 사용됩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9 일 전라북도 군산에있는 최소 잔류 형 특수 주사기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이 주사기는 COVID-19 예방 접종에 사용됩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현재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백신을 맞을 계획이없는 입장에있다. 국민들이 예방 접종을 기피 할 정도로 상황이 너무 커지지 않아 대통령이 ‘1 예방 접종’을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최초 백신 접종에 대해) 요양 병원과 요양원 의료진 대부분이 백신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8 일 신년 기자 회견에서“백신에 지장이 없다면 방역에 종사하는 공무원을 제외하고는 대통령과 다른 공무원이 우선 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 ” “백신에 대해 정말 걱정이된다면 너무 높아져서 백신을 피하는 상황이되고, 어떤 주도권이 필요한 상황이되면 피하지 않겠습니다.” 여론은 예방 접종 의향이 매우 높지만 불안감도 잠재 된 경향을 보이고있다. 한국 갤럽은 19 일 코로나 19 백신 접종 의사를 문의 한 결과 71 %가 백신 접종을하겠다고 답했다고 19 일 밝혔다. 그러나 ‘백신 부작용이 있을까 봐 걱정된다’는 질문에도 71 %가 ‘걱정한다’고 답했다. 설문 조사는 16 일부터 8 일까지 전국 18 세 이상 1,000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도 95 %, 표본 오차 ± 3.1 %, 자세한 내용은 한국 갤럽 홈페이지와 중앙 선거 조사 심의위원회 참조) 한편, 정부는 3 월까지 완성 된 1 차 예방 접종 대상의 약 94 %가 예방 접종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썬이 말했다. 송호진 기자 [email protected] ▶ 바로 가기 : 화이자도 27 일부터 예방 접종 … 1 차 목표 34,4181 명 ’93 .8 % 동의 ‘

또는 아래 주소를 주소 표시 줄에 입력하여 기사로 이동하십시오. http://www.hani.co.kr/arti/society/health/983874.html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