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을 팔고 돈을 벌어 라”… 명품을 통해 새로운 클래스의 ‘학폭’을 타고

사진 설명사치품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함)

“요즘 잘 지내고있는 친구들 사이에서 교복 위에 고급 점퍼를 입는 것이 인기 다.” (중학생 권모, 14 세)

최근 사치품 구매가 청소년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이를 매개 한 새로운 유형의 학교 폭력이 고개를 떨치고있다.

10 대 유 튜버를 중심으로 10 대가 사치품을 사서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쉽게 재판매 할 수 있기 때문에 금전 갈취에 악용되는 행위입니다.

청소년들은이 행동의 심각성을 아직 인식하지 못했지만 단순한 학교 폭력을 넘어 형사 처벌 수준의 범죄라는 지적이있다.

서울의 고등학생 A 조는 몇 주 동안 부모님에게서 명품 지갑을 샀다. 그런데이 지갑을 본 일진 친구들로부터 “이렇게 돈이 많으면 용돈을주세요.”라며 압력을 받기 시작했다. 그들이 응답하지 않으면 둘 다 A 군을 괴롭 히거나 배척했습니다.

결국 그는 A 씨의 스마트 폰을 훔쳐 “지갑 팔고 맛있는 음식 먹고 화해하라”며 중고 거래 사이트를 통해 명품 지갑을 팔고 돈을 훔쳤다.

인천에 사는 여고생 B도 일진 그룹으로부터 자신을 괴롭히는 일진 그룹으로부터 “소유하고있는 값 비싼 물건을 팔아서 돈을 가져다 달라”는 의뢰를 받았다. 그 목적은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들을 수있는 노트북 PC가 없다는 말로 구매 비용을 삭감하는 것이었다.

한 청소년 상담원은“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학대자들은 직접 사치품을 강탈하지 않고 피해자들에게 팔도록 강요 받고 있으며 학교 폭력이 증가하고있다”고 말했다.

학교 폭력 상담

사진 설명학교 폭력 상담

열린 의사 협회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명품과 관련된 학교 폭력 상담 2 ~ 3 건이 꾸준히 접수되고있다.

의과 협회 관계자는 “명품이 비싸기 때문에 학생들의 재정적 피해가 크다”고 말했다. “사치품을 통한 강탈이 학교 폭력이라는 인식이 없어서 부모님 께 학교 폭력에 해당하는지 물어봐도 망설여진다.”

학교 폭력 가해자들은 때때로 사치품을 사기 위해 희생자에게 자신의 가짜 사치품을 팔아 돈을 훔칩니다. 이 과정에는 폭력과 협박이 수반된다고합니다.

이에 서울 경찰서의 한 청년 여성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학교에서하는 일이더라도 일반 형법이 동일하게 적용된다”며 “처벌을받을 수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폭행이나 협박 등으로 재산을 강제 처분하면 강압 범죄가 성립 될 수 있고, 이로 인한 돈을 빼앗 으면 협박 범죄가 성립 될 수있다”고 말했다. “그는 말했다.

이나연 전 교육청 변호사는“명품이 학생들의 용돈 허용 범위를 넘어서 갈취를 당하게된다”고 말했다. “지난 2 년 동안 사치품을 통한 학교 폭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는 말했다.

이씨는“학교가 사치품을 통해 금전 등의 요구를 받으면 피해량이 많고 잦은 피해에 대한 우려가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email protected]

Copyrights ⓒ 연합 뉴스.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