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는 ‘한일 관계 회복’을 시작 했나?

크게보기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 평화 교섭 본부장은 19 일 오전 북핵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열고있다.
Ⓒ 외무부 제공

관련 사진보기

한미 간 북한 핵무기 담당 실무자들은 새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3 자 회담을 가졌다.

강제 노동과 위안부 판결로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변하고있는 가운데 미국의 중재 역할이 중요한 시점에있어 관심이 높아지고있다.

외교 통상부는 19 일 오전 노규덕 한반도 평화 교섭 본부장이 한 · 미 · 일 3 자 화상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김성동 동아시아 태평양 국무 차관보, 후 나코시 타케 히로 일본 외무부 국장과의 북핵 문제.

한국, 미국, 일본 3 국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서로 긴밀히 협력하고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3 국은 또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위한 3 국 협력의 유용성을 평가하고 적절한시기에 후속 협의를하기로 결정했다.

10 일과 15 일 노규덕 북핵 정책 수장은 이미 김성훈 · 후 나코시 최고 경영자에게 전화로 연락해 만남을 가졌다.

비핵화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있는 것 같다.

19 일 회담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 · 미 · 일 3 국 관계자가 바이든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머리를 맞았다는 점에서 확인할 수있다. .

외무성 관계자는 이날 “노무현 국장은 이미 미국과 일본 관리들과 전화 통화를했고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한 · 미 · 일 3 자 협력이 북핵 문제 해결에 가장 중요하다는 입장을 갖고있다. 그러나 미국 중재로 체결 된 2015 년 위안부 합의가 무효화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다시 한 번 관계 개선 노력을 요구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분석이다.

미 국무부는 보도 자료에서 “미국은 동북아 동맹국, 한국, 일본과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있다”며 첫 3 자 회담을 열었다. “나는 말했다.

의용 외교 통상부 장관은 18 일 국회 외교 통상위원회에서 “우리가 3 자 협력을하면서 한국 문제에 대해 미국의 도움을받을 수있다. 필요한 경우 일본.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