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은 코로나 19 발생에 대한 모든 데이터를 제공해야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13 일 (현지 시간) 중국에 코로나 19 발생에 대한 모든 데이터를 세계 보건기구 (WHO)에 제공 할 것을 촉구했다.

AFP와 같은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 안보 고문 제이크 설리반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중국이 코로나 19의 기원을 찾으려고하는 WHO 수사팀에 데이터 제공을 거부했다는 최근 보고서와 관련하여이를 요청했습니다. .

설리반은 “우리는 코로나 19 조사의 초기 결과가 어떻게 전달되었는지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있다”며 중국 조사 결과를 WHO 조사단에 전달하는 과정에 의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 보고서는 독립적이어야한다”며 중국 정부가 WHO의 조사 보고서에 개입하거나 변경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설리반 보좌관은 중국이 WHO 조사에 협조 할 것을 촉구하면서 “(코로나 19) 발병 초기부터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한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 저널 (WSJ)은 전날 중국이 코로나 19의 기원을 찾으려고하는 WHO 조사팀에 초기 발병 사례에 대한 원시 데이터 (원시 데이터)와 맞춤형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대신 중국 정부 관계자와 과학자들은 자신의 분석과 광범위한 요약만을 제공했습니다.

이 데이터는 코로나 19가 중국에서 처음 확산되기 시작한시기와 방법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14 일 주한 중국 대사관 대변인의 성명에서 “WHO는 보건 분야에서 권위있는 다자간 국제기구이며 자유로이 참여할 수있는 유원지가 아니다”라고 항의했다. 밖.”

“미국은 최근 몇 년간 WHO와 같은 다자간기구를 심각하게 약화 시켰으며 코로나 19 국제 협력에 심각한 피해를 입혔습니다.” 그는 지적했다.

강 나훔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