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핸드볼 리그 결승 1 차전 2 차 골 2 차 승리로 기준선 압도

남성 실업률 최강 핸드볼 두산이 6 시즌 연속 통일 우승에 한 발짝 다가 섰다.

두산은 13 일, 23-21 일 충북 청주 올림픽 관에서 열린 2020-2021 SK 핸드볼 코리아 리그 남자 선수권 대회 1 차전에서 인천시와의 경기에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15 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두 번째 경기에서 1 골로 패배하더라도 6 시즌 연속 유리한 위치에 올랐다.

두산이 2 차전에서이기거나 무승부하면 두산의 승리도 확인되고 인천 광역시는 2 차전에서 최소 3 골을 터뜨려 정상에 올 수있다.

인천 광역시가 2 골로 이기면 7m 드로로 승자가 결정된다.

두산은 전반전 6 골을 나란히 넣은 정정 경과 강전 구와 함께 15 승 10 패로 선두를 차지했다.

인천 광역시 후반전에는 이창우 골키퍼가 계속 선방을했고 약 18 분 지났으며 18-18 무승부를 기록하며 후퇴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때부터 인천 광역시는 2 분 연속 퇴장 한 하민호, 박동현, 최현근, 그리워하지 못한 두산에 비해 열세였다. 이 기회는 조태훈과 강전 구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21-18로 점수를 넓혔다.

인천 광역시가 4 골에 끌린 것은 다행 이었지만, 2 분 남았지 만 하민호와 이조 셉은 한 번에 1 골씩 2 골로 좁혔다.

두산의 공격은 강 전구 7 골, 의경 6 골이 주도했다.

한국 최고의 골키퍼 대결에서 두산 박찬영은 37.5 % (12/32), 인천 광역시 이창우는 44.1 % (15/34)를 기록했지만 경기에서 승리 한 박찬영은 , 결정을 이겼습니다.

◇ 13 일 기록
▲ 남자 선수권 대회 1 차전
두산 (1 승) 23 (15-10 8-11) 21 인천 광역시 (1 패)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