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공개에 대한 광고 벌금 가능성 …이다 영, 이재영

“모든 재산을 줘도 아프지 않을거야”… 더 계시
“조용해질 때까지 기다리면 노출로 이어진다”
청와대 국민 청원 ‘배구 업 영구 퇴학’까지

이재영 (왼쪽)과이다 영 자매. 사진 = 연합 뉴스

배구 선수이다 영과 이재영 자매는 학교 폭력을 시인하고 공개 사과했고, 또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은 13 일 추가 공개를했다.

이다 영, 이재영 자매는 학교 폭력 논란으로 각종 방송과 광고에서 사실상 삭제됐다. 따라서 큰 벌금이 부과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도 두 선수의 영구 해임을 요청하는 청원서가 게시됐다.

‘나는 또 다른 피해자 다’라는 글을 커뮤니티에 올린 네티즌은 중학교 때이다 영과 이재영 자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은 전주 근영 중학교 배구단이다 영, 이재영 자매들과 함께 스포츠를했다고 전하며 소속 학교 정보를 첨부했다.

네티즌은 “초등학교 6 학년 때 만났는데 그때부터 내 불행이 시작이라는 걸 알게됐다”고 말했다.

네티즌은 “먼저 가장 기본적인 세탁물은 혼자서 정리해야하는데 동료 나 후배없이 그 부분을 만들어야했다”고 말했다. 주장했다.

“그들이 뭔가 잘못했을 때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결국 그룹으로 꾸짖 었습니다. 결국 저는 여기서 더 이상 살 수 없었고 1 년 반 만에 도망 쳤습니다.”나는 지원하기 위해 배구를 한 것이 아니 었습니다. 내 운동 시간을 빼앗 으면서 누군가의 자리에 앉았다. “

네티즌은 두 자매 팀인 흥국 생명은“두 사람이 몸과 마음이 안정되면 징계하겠다”고 말했다. “이렇게 고요한 침묵을 기다리면 하나씩 일어납니다.” 재산을 전부 내어도 피해자가 입은 상처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

12 일 청와대 청와대 청원은 “선수가 스포츠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성격을 우선시해야한다”는 청원서를 게재했다.

청원 인은 “이재영 자매와이다 영 자매가 초등학생부터 중학생까지 계속적인 구타와 칼로 살인 위협을가했다고한다”고 말했다. “사과 할 생각은 없었지만 피해자가 폭로 해 이슈가되었을 때 SNS에 사과를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주기적인 사과를 통해 이런 상황을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두 선수는 운동 선수가 될 자격이 없으며 배구 계에서 영구적 인 철수를 통해 스포츠가 단지 좋은 운동이 아님을 보여달라고 요청합니다.”

학교 폭력 논란 이후 기아 자동차는 두 사람이 등장하는 광고를 삭제했다.

일반적으로 광고 계약에는 모델이 사회적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광고 회사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경우 광고 비용의 약 200 ~ 300 %의 벌금을 부과하는 ‘분류 조항’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두 사람에게 벌금이 부과되는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이 사건은 온라인 커뮤니티가 둘에 대한 계시를 게시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이들은 학교 학대의 피해자 인 현재 배구 선수들입니다. 저자 A는 “10 년이되어서 함께 살 생각을했는데 가해자가 한 행동이 생각 나지 않았고 SNS에 글을보고 용기있게 글을 썼다. 그는“총 4 명의 피해자가 글을 쓰는데이 사람보다 더 많다”고 말했다.

A 씨는 학교 폭탄 피해자 21 건을 설명했다. 강제로 돈을 걸고 피해자와 그 가족을 맹세하고 새 물건을 “빌려”거나 육체적으로 폭행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A 씨는“가해자가 같은 방에있는 피해자에게 뭔가를 해달라고했지만 거절하자 칼을 들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저는 항상 부모님을 ‘나인 엑스 미, 엑스 비’라고 부르며 맹세하고 맹세합니다.”,“운동 후 피해자들은 가해자의 보호대 나 렌즈 통을 돌봐야했는데 잊어 버리면 , ‘지금 찾고 있는데, 나오지 않으면 X가 없어집니다. “I did”와 같은 구체적인 예를 나열했습니다.

김연경은 동료이다 영을 격려하고있다.  사진 = 연합 뉴스

김연경은 동료이다 영을 격려하고있다. 사진 = 연합 뉴스

또한이다 영은 김연경 선배를 촬영하면서 SNS에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 있을지 몰라도 괴롭히는 사람은 죽고 싶어한다”는 글을 올렸다. “너무 속상하고 부끄러워서 다른 학교에 다니면서 사과 나 반성도없이 도망 치는 듯 이런 글을 올렸다.”

이다 영과 이재영은 10 일 중학생 시절 동료를 상대로 한 학교 폭력의 역사가 공개되면서 SNS에 공식 사과문을 낸 뒤 팀을 떠났다.

이다 영은 손으로 쓴 사과를 통해 “내 잘못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실망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어린 마음으로 어려운 기억과 흉터를 가지고 학교처럼 땀을 흘리며 운동을했던 동료들에게 말과 행동을하게 된 것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자기 위안과 성찰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이재영은 “과거 어렸을 때했던 무책임한 행동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입혔다.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앞으로했던 잘못된 행동과 말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 더 성숙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 “

한편이다 영은 사과를하면서 팀장 김연경의 인스 타 그램 계정을 언 팔로우하며 사과가 진짜가 아닌지 논란이 일었다.

김명일 기자 한경 닷컴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