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혜와 조세 호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MBC ‘놀면 뭐하니?’

조세호와 김승혜의 엄지? 뒷이야기가 들렸다.

지난 13 일 방송 된 MBC ‘연극하면 어때?’는 ‘2021 함께 살기’와 배우 조병규, 제시, 이영지, 홍현희, 조세호, 추, 더 주연의 보이즈, 김혜윤, 김승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세 호의 이야기 속에 다음 멤버가 등장했다. 조세 호의 배우자 김승혜였다.

김승혜가 문을 열고 등장하자 조세호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웃을 수밖에 없었다. 김승혜를 소개 한 후 유재석은 조세 호의 베스트 스토리를 듣고 싶었다. “두 사람이 나와서 조금 들어보기로했다.”

김승혜는 “본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조세 호도 “잘 지내?”라고 말했다. 하지만 어색한 인사에 홍현희는 불만이 가득한 목소리로 “데이트는 둘이 없다”고 말했다.

조세호는 당시 김승혜와의 만남에서 남창희와의 만남에 대해 “내가 후배 라 부담감을 느낄 까봐 두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김승혜가 깜짝 발언을했다. 김승혜는 “방송이 끝나 자마자 전화가왔다”며 “(조세호) 승혜 씨, 기분 잘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조병규는 “방송이 끝나고?”라고 다시 물었다. 놀랍게도. 조세호는 대답없이 당황 함을 숨길 수 없어서 웃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