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재산을 줘도 아프지 않을거야 …이다 영, 이재영 추가 공개

“동료가 빨래하고 무시하고 저주하게하세요”
“조용해질 때까지 기다리면 노출로 이어진다”

이재영 자매,이다 영 자매. 사진 = 연합 뉴스

배구 선수 이재영과 여동생이다 영이 학교 폭력을 시인하고 공개 사과했고, 또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한 네티즌들은 추가 공개를했다.

13 일 커뮤니티에 ‘나는 또 다른 피해자 다’라는 글을 올린 한 네티즌이 중학교 때 이재영과이다 영 자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은 전주 근영 중학교 배구단 이재영,이다 영 자매와 함께 스포츠를했다고 전하고, 소속 학교 정보를 첨부했다.

네티즌은 “초등학교 6 학년 때 만났는데 그때부터 내 불행이 시작이라는 걸 알게됐다”고 말했다.

네티즌은 “먼저 가장 기본적인 세탁물은 혼자서 정리해야하는데 동료 나 후배없이 그 부분을 만들어야했다”고 말했다. 주장했다.

“그들이 뭔가 잘못했을 때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결국 그룹으로 꾸짖 었습니다. 결국 저는 여기서 더 이상 살 수 없었고 1 년 반 만에 도망 쳤습니다.”나는 지원하기 위해 배구를 한 것이 아니 었습니다. 내 운동 시간을 빼앗 으면서 누군가의 자리에 앉았다. “

네티즌은 두 자매 팀인 흥국 생명은“두 사람이 몸과 마음이 안정되면 징계하겠다”고 말했다. “이렇게 고요한 침묵을 기다리면 하나씩 일어납니다.” 재산을 전부 내어도 피해자가 입은 상처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

이 사건은 온라인 커뮤니티가 둘에 대한 계시를 게시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이들은 학교 학대의 피해자 인 현재 배구 선수들입니다. 저자 A는 “10 년이되어서 함께 살 생각을했는데 가해자가 한 행동이 생각 나지 않았고 SNS에 글을보고 용기있게 글을 썼다. 그는“총 4 명의 피해자가 글을 쓰는데이 사람보다 더 많다”고 말했다.

A 씨는 학교 폭탄 피해자 21 건을 설명했다. 강제로 돈을 걸고 피해자와 그 가족을 맹세하고 새 물건을 “빌려”거나 육체적으로 폭행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또한이다 영은 김연경 선배를 촬영하면서 SNS에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 있을지 몰라도 괴롭히는 사람은 죽고 싶어한다”는 글을 올렸다. “너무 속상하고 부끄러워서 다른 학교에 다니면서 사과 나 반성도없이 도망 치는 듯 이런 글을 올렸다.”

김명일 기자 한경 닷컴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