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나쁜 댓글에도 불구하고 SNS가 멈추지 않는 이유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방송인 함소원은 악으로 인한 고충을 계속해서 불평하지만 소셜 미디어 활동을 중단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함소원은 12 일 자신의 인스 타 그램에 “세상을 받아들이는 자세. 자세. 2021 년에 더 태울 것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 된 사진에는 함소원이 네티즌과 나눈 대화가 담겨있다.

네티즌은 “돈이 충분하고 남들보다 더 풍성하게 살 수있을 것 같은데 인스 타 그램을 통해 내 사생활을 폭로하고 또 다치게되는 이유는 무엇일까?”라고 말했다.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수액
사진 = 뉴스 1

이에 함소원은“아직 진정한 함소원을 모른다”고 말했다. “내가하고 싶은 한 가지를 이루기 위해 죽기 힘든 수만 가지를 견디는 사람이다. 유명인을 칭찬 할 수있을만큼만 경영진과상의 해 내 사생활을 폭로한다. 저주 받고 싶지 않아요. 그건 제가 아닙니다. “

“가공하지 않은 물고기처럼 생생하고 생기 넘치는 함소원을 보여 드리고 싶어요. 그렇게하지 않아도 충분히 먹고 살 수 있지만 그 작은 함소원을 불러서 기억 해줘서 고맙다. 저주 받고 싶지 않으니 숨고 숨 으세요. 그건 내가 아니야.” 말했다.

또한 “혜정은 어머니로, 부모의 딸로, 남편의 아내로, 연예인 함소원으로, 그리고 기부 이모로 1 분 1 초를 살았다”고 강조했다.

이와 동시에 함소원은 “1 분 1 초를 주셔서 감사합니다.이 시간에 열심히 사는 것이 세상을 받아들이는 자세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함소원, 나쁜 댓글에도 불구하고 SNS가 멈추지 않는 이유
수액
사진 = 함소원 SNS

앞서 함소원은 여러 차례 고충을 고백했다. TV 조선의 ‘아내 취향’에 대한 다루기 힘든 간접 거래, 딸 혜정이 아플 때 유튜브 영상 촬영 등 다양한 행동 논란이 벌어졌을 때 그는 네티즌의 응원 메시지에 “너무 예쁜 후배들이 악으로 죽어가는 나도 며칠 동안 바닥에 기어 오르며 울었다”며“지원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시 마음을 붙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어 그는 생방송을 통해 “나도 인간이고 많은 사람들이 말을해서 심장이 약해 울었다”고 말했다. “공무원으로서 받아들이고 거쳐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혜정이 출산 후 1부터 10까지 모르는 것들이 가득하다. 매일 배우고 시도해도 어색하다. 무한히 작아진다.

함소원, 나쁜 댓글에도 불구하고 SNS가 멈추지 않는 이유
수액
사진 = 함소원 SNS

9 일 악당으로부터 직접받은 사과 내용이 담긴 메시지가 공개됐다. 악당들은 “앞으로 안 할거야”, “예뻐서 했어요”, “술을 마신 후 평소 생각과는 다른 생각과 행동을했다”며 사과했다. 이에 함소원은“늦게 연락을해서 안심이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생방송에서는 “어려울 때마다 DM을 통해 눈물을 많이 흘리며 응원 해 주셨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많이 응원 해줘서 고마워”라며 눈물을 흘리며 어려운 모습을 드러냈다. 심장.

이런 식으로 함소원은 SNS를 통해 논란과 악으로 인한 고충에 대한 해명을 자신의 방식으로 대중에게 전하고있다.

이 솔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