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의 아들 황성재와 쇼핑 다녀온 연인

“아들과 쇼핑하러 갔는데 누군가 인터넷에 올렸어요
박해미는 청년과 쇼핑하러 갔다. “

박해미, 황성재 / 사진 = KBS 2TV ‘불멸의 명작’

뮤지컬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함께 쇼핑하다 연인으로 오해 받았다는 사실을 밝히며 눈길을 끈다.

13 일 오후 KBS 2TV ‘불멸의 명작’에서는 박해미와 황성재의 모자가 등장 해 눈길을 끌었다.

황성재는 박해미 같은 뮤지컬 배우이기도하다.

이날 캐스트 멤버들이“내 주변의 연인 같다고 말하겠다”고 말하자 박해미는“아들과 쇼핑하러 갔는데 누군가 인터넷에 올렸다.

그러자 황성재가“벨트 나이의 3 배?”라고 말했다.

이어 황성재는 함께 출연 한 최정원에게 “엄마는 뮤지컬 배우의 전설인데 엄마는 엄마야. 정말 존경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음악계에서도 매우 친절하고 열정적 인 사람이라고한다. 어머니와는 정반대의 성격을 가지고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듣고 최정원은“여기 나오기 전에 성재 님의 영상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한경 닷컴 김정호 객원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