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남학생 배구, 학교 폭력 자매 선수들 배구 산업 탈퇴 청원

현직 남자 배구 선수, 고환 봉합 수술 피해자가 학교 폭력에 등장

▲ 이재영,이다 영. 연합 뉴스

청와대에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사과 한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이다 영이 배구 산업을 그만두도록 요청하는 국민 청원이 제기됐다.

12 일 배구 업계를 그만두라고 요구 한 청원자는 쌍둥이 자매가 될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며“초등학생부터 중학생까지 계속 칼로 때리고 살인 협박을했다고한다”고 말했다. 운동 선수.

또한 사과 할 의도가 없다고 지적했지만 피해자가 폭로하면 SNS에 사과문을 올림으로써 쇼 스타일의 사과를 통해이 상황에서 벗어나고 자했다고 지적했다.

다음으로 운동을 한 어린 학생들이 학교 폭력에 시달려서는 안된다는 청원서가 있었고, 폭력적인 아이들이 프로 팀에 합류 해 활동하는 모습이 역겨웠다.

또한 학교 폭력 혐의에 대해 클럽 및 배구 연맹 수준에서 조사 및 징계 조치를 요청했습니다.

청와대 또 다른 청원 인은“야구단과 협회가 최근 학교 폭력에 노출 된 선수들에 대한 퇴학 및 지명 철회 등 강력하고 자연스러운 조치를 취한 것처럼 요. 이를 위해 영구 퇴학을해야합니다.”

또한 학교 폭력은 한국 배구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라면 간과 할 수없는 문제이며, 사과해도 배구 연맹과 배구 선수 전체의 이미지에 대한 손실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인 해결책이 아닌 적절한 조사와 엄격한 처벌 만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막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대한 배구 연맹은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을 공동으로 실시하고, 자매 간 학교 폭력 문제가 발생했을 때 대한 배구 협회 및 협회 산하 초 · 중 · 고 · 대학 연맹과 협의하여 폭력 근절을위한 교육 방안을 모색하기로했다. 이재영과 다영이 발생했다.

그러나 13 일 현직 남자 배구 선수의 학교 폭력을 주장한 피해자도 포털 사이트를 통해 나타났다.

남자 배구 선수의 학교 폭력 피해자는 약 10 년 전 고등학교 1 학년 때 2, 3 학년 선배들에게 맞고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창수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