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배구도“10 년 전 중요한 부위의 고환 수술”논란을 일으켰다.

배구 계는 학교 폭력 논란으로 홍역에 시달리고있다. 한국 배구 연맹은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해 한국 배구 협회 및 협회 산하 초 · 중 · 고 · 대학과 공동으로 폭력 근절 방안을 모색하기로했다. 한국 배구 연맹

여자 배구 이재영 자매와이다 영 (흥국 생명) 사이의 학교 폭력 논란은 사라지지 않았지만 남자 배구에서도 비슷한 학교 폭력 논란이 나왔다.

13 일 포털 사이트에“저는 현재 남자 배구 선수입니다.

게시물을 올린 A 씨는 “10 년 전이라는 사실을 잊고 살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용감한 희생자들을보고 용기를 내려고 노력한다. 폭력이 수년에 걸쳐 정당화 될 수 없다는 말은 도움이되었습니다. ” 드러난.

당시 1 학년이었던 A 씨는 노래를 강요받은 3 학년 선배와 그것을보고있는 2 학년 선배에게 맞았다 고 주장했다.

A 씨는 “가해자들은 중요한 시점에서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때 제대로 된 사과를 듣지 못했던 기억에 여전히 슬프고 불행하다. 반성하기를 바라며 쓴다.”

“그 당시의 힘든 기억을 잊을 수없고 평생 함께 살아야하는 육체적 고통이 있습니다. 나는 배구 선수가되고 싶지 않았습니다. 같은 학교에서 너희들을 보는 것이 싫기 때문이다. 나는 세상을 피하는 것처럼 살았고 운동을 그만두고 세상에서 살아남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감독도“조용히이 문제를 다루었 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 평생 반성의 삶을 살기를 바란다. 사과 할 마음이 있다면 12 년이 지난 지금도 진심으로 사과 해 주시기 바랍니다.” 구토.

그는 조만간 수술을받은 병원의 수술 기록을 첨부하여 포스트가 조작되지 않았 음을 증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자 배구 이재영과 다영 다영 자매는 학교 문제가 커지면서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학교 폭력 선수에 대한 국가 대표의 퇴학을 넘어서 영구 퇴학을 요구하는 청와대에 대한 청원 등 팬들 사이의 논란은 가라 앉지 않았다.

이해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