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 식당’박정아, 초간단 레시피로 만든 ‘백김치 곶감 롤’

편 식당 박정아 사진 = “편 식당”방송 캡처

배우 박정아는 ‘프로 모자’의 진면목을 뽐내며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12 일 오후 박정아는 KBS2 ‘신보 판'(이하 ‘에디션 레스토랑’)에서 어머니 마음 가득한 레시피로 홈 시어터 채널을 고정했다.

이날 박정아는 초간단 레시피로 남녀 노소 누구나 즐길 수있는 한입 크기의 디저트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곶감은 썰어 납작하게 펴서 흰 김치에 말아 ‘흰 김치 곶감 말이’를 완성한다. ‘달콤하고 상큼한’조합의 간식은 아윤의 맛을 21 개월간 제대로 저격했고, 무아 지경에 빠진 아이는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박정아는 맛이 가득한 할머니의 식탁을 떠올리며 손으로 쓴 레시피로 첫 김장에 도전했다. 그는“할머니와 헤어지면 먹을 수가 없어서 할머니의 음식이 그리워 질 것”이라고 마음 속으로 고백했다.

이어 그를 돕기 위해 배우 박정수가 출연 해 편안한 티키 타카와 함께 따뜻하고 유쾌한 ‘모녀 케미’를 뽐냈다. 두 사람은 손과 발을 모으고 다진 절임, 절인 멸치, 고수를 떨어 뜨리며 경기도 북부 특유의 김치 스타일에 감탄했다.

또한 김치에 열광했던 박정아는 자신 만의 요리 실력을 발휘해 홈 시어터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박정수 씨의 충고에 따라 맥주로 5 겹살을 끓여 국물을 쉽게 완성하고, 볶은 멸치 국물에 야채를 곁들인 연회 국수를 만들어 ‘전문 엄마’의 솜씨를 뽐냈다.

박정아는 요리하는 동안 음악이 나오면서 시청자들의 입을 높이며 박정수와 함께 블루스를 춤추는 즐거운 모습으로 환상적인 ‘쿵’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요리와 식사를 함께했던 박정수에게“함께 식탁에 앉아 밥을 먹으니 진짜 가족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어머니와 딸의 진심 어린 케미를 보여 주며 깊은 감정을 표현했다.

MBN 스타 인구 문화부 안하나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