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자동차,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산을 위해 ‘숙제’해결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명품 세’의 격차 확대를위한 규정 개정

(자카르타 = 연합 뉴스) 성혜미 기자 = 인도네시아에 완성차 공장을 짓고있는 현대 자동차가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해 ‘숙제’를 풀었다.

인도네시아 경제 조정부는 현대에 관심이있는 도요타, 전기차 등 일본 기업이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대한 개인 소비세 (명품 세) 차액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 규정을 개정했다.

루 푸드 장관은 지난해 현대 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법인 제공=연합뉴스]

12 일 인도네시아 경제 조정 부가 발표 한 보도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 (B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하이브리드 (HEV)에 대한 개별 소비세 규정은 오는 10 월부터 시행 될 예정이다. 년이 변경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개별 소비세가 판매 가격의 0 %와 같았고 하이브리드의 경우 변위에 따라 2-8 %였습니다.

그러나 격차는 각각 0 %, 5 %, 6-8 %로 증가했고, 전기 자동차가 실제로 생산 될 때 격차는 0 %, 8 %, 10-12 %로 변경되었습니다.

하이브리드는 내연 기관과 전기 자동차 배터리 엔진을 동시에 장착 한 차량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전기 자동차와 하이브리드의 중간 단계로 볼 수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움직임으로 현대 자동차가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전기 자동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하이브리드에 대한 럭셔리 세율
전기 자동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하이브리드에 대한 럭셔리 세율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보도자료 캡처]

현대 자동차가 올해 말 자카르타 외곽 베카시에 완성차 공장을 완공하면 내연 기관차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진출 이후 현대 자동차는 지방 자치 단체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라 전기차 생산 계획을 ‘장군’하고있다.

인도네시아는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전기 자동차 배터리 소재 생산 업체로서 2030 년 ‘전기 자동차 산업 허브’를 목표로 전기 자동차 및 배터리 사업의 발전을 사방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현대 자동차는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하이브리드와 개인 소비세의 차이가 전제되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지자체가 수정을 요청했고 대사관도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현대 자동차 이니 공장 (1 호) 인근 일본, 중국 자동차 업체 (2-4)
현대 자동차 이니 공장 (1 호) 인근 일본, 중국 자동차 업체 (2-4)

[현대자동차 제공=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에서는 도요타, 다이하츠, 혼다, 미쓰비시, 스즈키 등 일본 자동차 5 개사가 85 %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하이브리드를 먼저 생산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의 개정안은 하이브리드뿐만 아니라 ‘실제 전기 자동차’산업의 리더가 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해석되었습니다.

앞으로 현대 자동차가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인도네시아의 ‘국산화율’조건을 충족시키는 등 숙제가 남아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전기차 개별 소비 세율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현지 생산을 인정해야하지만이를 위해서는 조립 생산에 비해 충족해야 할 조건이 어렵다.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을 장악해온 일본 기업들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