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 개의 새로운 진단… 집단 감염 확산으로 내일 거리 거리가 완화 될 것인가? [종합]

사진 설명[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의 수는 400 년대 초반으로 감소했습니다.

중앙 방위 대책 본부 (방 대본)는 12 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 19 확진자가 전날보다 403 건 증가했고 누적 건수는 8,2837 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504 건에 비해 101 건 줄었지만 설날로 인한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을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여전히 많은 집단 감염이 있습니다. 정부는 13 일 오전에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고통을 호소하는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지만, 상황은 계속해서 거리를 좁히기 위해 주저하고 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 자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현지에서 384 건, 외국인 19 건이 유입됐다.

지난해 11 월 중순 이후 계속 된 ‘세 번째 대유행’은 새해를 맞아 진정해 보였지만 이후 집단 감염으로 확진 자 수가 급증 해 다시 불안한 양상을 보였다.

지난주 국내 신규 확진 자 수는 8 일 288 명으로 줄었지만 이후 3 일 연속 증가 해 전날 504 명을 기록했다.

이날 다시 400 명으로 줄었지만 집단 감염으로 확진 자 수가 증가하고있어 안전하지 않다.

중대 감염의 경우 경기도 부천시 승리 제단 시설과 오정 능력 훈련원 관련 확진 자 9 건이 추가되었고 전날 오후 4시 현재 누적 감염은 105 명이었다. 경기도 고양시 서구 주엽동 퍼시픽 볼룸과 도쿄 레스토랑은 누적 46 명으로 18 개 증가했다. 또한 서울 용산구 지인 만남 (누적 47 명) ), 서울 한양대 병원 (95 명), 경기도 안산시 제조업, 이슬람교 인 (19 명), 광주 안디옥 교회 (142 명), 반 노조 (60 명) 부산 서구 발병 사례의 감염 규모도 증가하고있다.

코로나 19로 인한 사망자 수는 누적 1507 명으로 11 명 증가했습니다.

대본은 다음날 회의를 열고 현재의 거리 단계를 조정할지 여부를 결정하고 오전 11시에 브리핑을 통해 발표합니다. 전국 5 명 이상의 사적인 모임 금지 조정, 수도권은 오후 9시, 비 수도권은 오후 10시 이후 업무 제한 조정 여부도 결정된다.

권덕철 차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거리로 인한 업무 제한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가슴이 아픕니다”라고 말했다. “의견 수렴 결과,”토공사 결과를 종합하여 현명한 계획을 세울 것입니다. ”

[한경우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