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팝 어게인’이날 개막, 송가 인 영접, 김영임 폐막 … 신나는 국악 한마당 [어저께TV]

[OSEN=장우영 기자] 인 알치 오픈, 송가 인, 김영임 폐쇄. ‘조선 팝 어게인’은 명절을 맞아 집에 설렘을 전했다.

11 일 오후 방송 된 KBS2 설날 스페셜 ‘조선 팝 어게인’에서는 한국 전통 음악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결합 된 신곡 ‘조선 팝’무대가 펼쳐졌다.

코로나 19로 지친 사람들에게 위안과 힘을 줄 2021 년 KBS 신년 계획 ‘조선 팝 어게인’은 ‘하루 한 번의 범죄’폭발로 시작된 ‘조선 팝 어게인’신드롬이다. 팝이 보여졌습니다.

시작은 ‘하루 1 범죄’의 주인공 이날치가 시작했다. 이날치 무대에서 ‘현무 도령’전현무와 ‘방자’김종민, 홈룸에서 ‘조선 팝 어게인’을 본 시청자들과 랜선 시청자들과 어우러진 한국 전통 음악과 경쾌한 비트 . 이날 BAE173은 방탄 소년단 ‘아이돌’을 한국판으로 편곡, 발표했다.

이어 포레 스텔라, 악단 광칠, 송소희가 무대에 등장했다. 포레 스텔라는 ‘Bird, Bird, Blue’, ‘My Eden’, ‘If I Go’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박수를 받았다. 악단 광칠은 합창단 ‘을화’와 함께 엑소의 ‘그롤’을 더해 신비한 분위기로 재 해석했고, ‘국악 소녀’송소희는 몽환적 인 소리로 도화 타령 등을 전했다.

‘프린스 트로트’신유, ‘장구의 신’박서진, ‘태권 트로트’나태주가 지휘봉을 맡았다. 신유는 ‘One 500 Years’를 선택해 슬픔과 깊은 추위로 집안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박서진은 장구를 활용 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 잡았고, 나태주도 태권도가있는 무대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송가 인도 출연했다. ‘많은 대동강’을 통해 ‘한’의 정서를 전한 송가 인은 민복을 입고 ‘다 따령’을 부르며 신나는 무대를 만들었다. 가수들과 함께 신나는 무대를 만들어 낸 송가 인은 ‘새 타령’을 재편 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한국 음악도 힙합과 잘 어울렸다. ‘조선 팝 어게인’의 문을 연 일치는 다시 등장 해 ‘허니 나리’와 ‘주부 울고 유도’를 선 보였고, 아이돌 그룹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가 찾은 사이 ‘너와 나 5시 53 분 하늘에서 찾았다’ ‘한국판으로 편곡되어 박수를 받았다.

대미는 김영임이 촬영했다. 암울하면서도 압도적 인 ‘전환 곡’을 선보인 임영 임은 코로나 19가 곧 끝날 것이라는 희망으로 ‘2021 GOOD’로 모두를 응원했다. /[email protected]

장우영 기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