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의 며느리 서효림, 시어머니 수 미네 반찬에 불만

서효림, ‘수 미네 반찬’게스트 출격
김수미 “아들이 안가”
서효림 “불편하거나 오지 않는다는 불만”

사진 = TVN ‘수 미네 반찬’방송 화면.

배우 김수미는 며느리 서효림에게 특별한 애정을 보였다.

11 일 방송 된 tvN TVN 예능 프로그램 ‘수미의 반찬 : 어머니가 돌아왔다'(이하 ‘수 미네 반찬’)의 1 회 설날 스페셜에 김수미의 며느리 배우 서효림이 출연했다. 손님으로.

이날 서효림이 나타나기 전 김수미는 “이 게스트가 정말 싫지만 사정하는 중이다. 한 번 게스트로 나와달라고 부탁한다.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잘라내겠다. 고현정이 오더라도 택시비를 내고 반납하겠다”며 떨었다. 하지만 이후 출연 한 게스트는 고현 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있는 서효림이었다.

이후 김수미는 쉽게 말을 할 수 없었고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장동민은 “선생님이 예전과는 다른 느낌”이라며 김수미는 “내가 후배 때 며느리가되었을 때 말로 아주 조심 스러웠다”고 답했다. 그리고 행동. “

이어 김수미는 “일주일에 한 번 (서효림)이 아기를 데리고 온다. 그가 오면 부엌에 오지 말라고한다. 그렇게하는 것이 좋다. 내 아들), “그는 며느리에 대한 사랑을 자랑했습니다.

그래서 서효림은 “불만하다. 여기 자주 오니까 엄마 랑 놀아보고 싶은데, 불편 할까 봐 걱정 돼서 아버지 나 엄마 한테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태연 아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