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로운 삶 속의 백건우와 윤정희…

백건우와 윤정희, 논란 속에 귀국
논란 부정 “우리는 문제가 없다”
앞서 윤정희 형제 자매들이 탄원서를 올렸다
“프랑스에서 방치, 치매 퇴치”주장
백남준 측, 즉각 반박

피아니스트 백건우 / 사진 = 연합 뉴스

알츠하이머 치매를 앓고있는 윤정희 (77 · 손 미자)가 프랑스에서 방치 돼 혼자 병을 앓고 있다는 논란 속에 윤씨의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 (75)가 귀국 해 입을 열었다. .

백건우는 프랑스 파리를 출발 해 11 일 오후 인천 국제 공항에 도착했다.

입국 절차를 거쳐“윤정희는 하루 하루 아주 평화로운 삶을 살고있다”,“문제가 없다. 걱정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기자의 입구로 나왔다.

그런 다음 그는 질문과 대답없이 공항을 떠났습니다.

코로나 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가이드 라인에 따르면 백남준은 2 주간자가 격리 후 다음달 26 일부터 14 일까지 5 회 공연을 진행한다. 올해 데뷔 65 주년을 맞이한 그는 대전 (2 월 26 일), 대구 (3 월 4 일), 인천 (3 월 6 일), 서울 (3 월 12 일)에서 슈만을 주제로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다음달 14 일 예술의 전당은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공연한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일정은 변함없이 소화 될 것이다.

배우 윤정희 / 사진 = 연합 뉴스

배우 윤정희 / 사진 = 연합 뉴스

앞서 5 일 청와대 공청 게시판에는 윤정희가 프랑스에서 방치 돼 혼자 치매와 싸우고 있다는 폭로 기사가 게재됐다.

청원 인은 윤정희의 남편 백건우와 딸 백진희를 언급하며 윤정희가 돌보지 않고 프랑스에서 혼자 싸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감옥처럼 산다”며 “딸이 근처에 살지만 일과 가정 생활로 바쁘기 때문에 어머니를 제대로 돌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백건우는 아내와의 대결을 피했다 고도 전했다.

청원 인은“딸에게 부담없이 형제들에게 전화해서 방문해달라고 부탁했지만 번호와 시간을 정했다”고 주장했다. 동시에 그는 “배우자 B가 아내를 보지 못한 지 2 년이 지났다”고 주장했다.

백남준 측은이 주장을 완전히 반박했다. 윤정희는 딸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간병인의 따뜻한 보살핌 속에 살고있다. 백건우 소속사 빈체로는 “백건우와 그의 딸 백진희에 대한 허위 사실이 청와대 국민 청원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청구.”

앞서 윤정희의 세 남동생은 지난 2019 년 윤정희가 프랑스로 이주한 뒤 프랑스 파리 지방 법원에서 보호자 소송을 시작해 지난해 패배했다.

백남준 측은이를 언급하며 “제한된 전화와 약속은 모두 법원의 판결에 따라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후 윤정희 형제 자매들은 성명서를 내고 청와대 청원을 했다며 백건우가 윤정희를 소홀히 했다며 “가족 문제를 해결해 미안하다”고 계속 주장했다.

재산 다툼인지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 모든 재산의 처분에 대한 관리권은 백건우와 법정 후견인 인 그의 딸 백진희, 그리고 형제들에게있다. 자매에게는 권위가 없습니다. 저는 단지 희망합니다. “라고 그는 부인했습니다.

김수영 한경 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 보도 및 보도 자료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