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아리, ‘싱어 게인’결승 6 위 …

JTBC ‘싱어가 인’방송 캡쳐. 2021.02.09 [email protected]

김지은 기자 = 가수 요 아리 (본명 강미진)가 학교 폭력 (학폭) 혐의에도 불구하고 ‘가수 게인’결승에 예정대로 출연 해 최종 순위 6 위에 올랐다.

요 아리는 8 일 방송 된 JTBC ‘싱어가 인’결선에 참가했다. 1 위로 무대에 오른 요 아리는 “가족을 위해 노래를 준비했다. ‘모든 걸 내려 놓고 너와 함께 걷고 싶다’는 부분이 있는데 고마워하는 사람들과 함께 걷고 싶다는 의미에서. ” Sang’I 걷고 싶다 ‘.

심사 위원 점수 40 %, 온라인 사전 투표 10 %, 실시간 문자 투표 50 %를 합산 한 결과 이승윤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 위는 정홍일, 이무진 (3 위), 이소정 (4 위), 이정권 (5 위), 아리랑 (6 위)이었다.

요 아리는 방송 직전 학교 학대 자라는 폭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요아 리라는 이름의 초 중학교 졸업생 인 A 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요 아리) 저는 일진 출신이고 사고가 많이 발생해서 중퇴했지만 중퇴 한 것을 정말 웃었습니다. 내 모든 행동을 잊었는지 궁금합니다. 학대당한 사람들은 이빨을 갖게 될 것입니다.” 요아 리라는 이의 졸업 앨범 사진도 첨부했다.

요 아리는 학대 논란에 직접 말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종 방송 직전 ‘싱어 게인’측은 “요 아리 자신과 확인한 결과 학대 논란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07 년 스프링클러 멤버로 데뷔 한 요 아리는 드라마 ‘시크릿 가든’OST ‘나타나’의 여성 버전으로 명성을 얻었다. 엠넷 ‘보이스 코리아’에도 출연했다.

Copyright © ‘한국 언론 뉴스 허브’뉴시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