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 생명, 잇따른 나쁜 소식으로 고생… 남은 게임의 정상적인 운영 어려움

이재영 자매, 다영 극심한 충격… 동아리 “훈련을 통한 선수 보호”

흥국 생명 선수 패배 후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 연합 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 프로 배구 최전선에서 뛰던 흥국 생명은 이어진 나쁜 소식으로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

치료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날카로운 해결책을 찾지 못해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11 일 현재 한국 도로 공사와의 방문 경기를 포함 해 나머지 8 경기의 정규 리그 경기가 사실상 끝났다.

선수들 간의 갈등이 폭발 해 7 일 선수 A가 극단적 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나 배구 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

그 이후로 팀의 대표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다영은 중학교에 다니면서 학교 폭력 혐의를 받고 팀의 분위기가 매우 완고 해졌습니다.

두 사건은 하나의 관련 사건으로 알려져 있으며 흥국 생명 내부 분위기는 최악으로 변하고있다.

10 일 쌍둥이 자매는 인스 타 그램 계정에 손글씨 사과를 올렸고 학교 학대 피해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또한 적절한시기에 피해자들을 만나 직접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일련의 나쁜 소식에 충격을받은 쌍둥이 자매는 현재 팀을 떠났습니다. 그는 11 일 경북 김천 체육관에서 열리는 원정 경기에 참가하지 않는다.

클럽은 이재영과 다영 자매가 심리 치료를 통해 회복 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지만 두 선수가 언제 다시 코트에 올지는 결정할 수 없다.

왼쪽 (이재영)과 세터 (이다 영)가 실종 돼 당분간 팀이 절름발이가 될 것임이 분명 해졌다.

흥국 생명 관계자는 “학대 논란과 관련해 쌍둥이 자매를 징계해야한다는 요구가있는 건 잘 알고있다”며 “두 선수의 컨디션이 매우 나빠서 침착해야한다”고 말했다. “

그는 “우리는 선수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수용 가능한 상태에있을 때 징계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판단한다”며, 이제 선수의 보호가 처벌보다 앞서 있으며, 그는 선수의 수준을주의 깊게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징계 조치.

경기에 출전 할 수없는 선수에게 징계 조치를 취하더라도 그다지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에 먼저 선수 보호에 집중하겠다는 뜻입니다.

흥국 생명은 쌍둥이 자매와 세계적인 거인 김연경을 영입 해 여자 배구 ‘절대 제일’로 평가 받았다.

하지만 선수들 간의 불화로 3 라운드에서 크게 흔들렸고, 최근 일련의 나쁜 소식으로 1 위를 보장하기가 어려웠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