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의 화려한 변신 … KBS 슈퍼 빅쇼 조선 팝 어게인

KBS 2TV는 음력설 첫날 인 11 일 오후 6시 35 분에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겨냥한 초대형 원치 않는 (비 대면) 쇼 ‘조선 팝 어게인’을 방송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흥미 진진한 한국 음악을 바탕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결합한 신곡 ‘조선 팝’으로 온 가족과 전 세계가 함께 즐길 수있는 글로벌 빅쇼로 주목 받고있다.

포스터는 마이크로 ‘부랑자’를 중심으로 힘 넘치는 대한민국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판소리 수궁가의 한 부분을 재 해석해 큰 인기를 끌었던 이날치의 ‘범죄가 내려와’에서 영감을받은 것 같다.

포스터 외에도 우리 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이미지를 담은 포스터는 고대부터 바람을 즐겼던 우리 국민처럼 신나는 조선 팝 공연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공연은 MC 전현무와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 이날치, 악단 광칠, 김영임, 송가 인, 포레 스텔라, 송소희, 투모로우 투모로우, 신유, 박서진과 나태주가 무대를 장식한다.

한국 음악, 크로스 오버, 트로트, 힙합을 아우르는 톱 라인업이다.

지난달 30 일 선발 된 온라인 관객을 대상으로 공연이 진행됐다.

국내 팬들뿐만 아니라 중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이집트, UAE, 나이지리아, 멕시코, 러시아, 미국, 프랑스 등 해외 한류 팬들도 참석했다.

감독은 지난해 추석 연휴 ‘테스 형 증후군’을 일으킨 ‘코리아 어게인 나훈아’송준영 PD가 연출을 맡았다.

송 PD는 “스케일과 디테일은 나훈아가 강조한 부분이었다.

이 두 사람은 이번 ‘조선 팝 어게인’연출에 큰 도움이됐다”며“아티스트 무대마다 ‘코리아 어게인 나훈아’보다 확장 된 공간의 AR (증강 현실) 그래픽을 구현했다 “고 말했다.

/ 윤합 뉴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