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스트, 블랙 핑크 ‘한복’의상 따라 두번 저격

인스 타 그램 ‘sooyaaa__’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블랙 핑크 스타일리스트 김발 코가 트 와이스 다현의 한복 의상을 저격했다.

최근 발코 김씨는 인스 타 그램을 통해 트 와이스 다현과 채영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 된 영상에서 다현과 채영은 박진영과 비의 ‘Let ‘s Change to Me’를 리메이크했다.

블랙 수트와 함께 컬러 풀 한 한복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스타일리스트 김발 코의 게시물 / 김발 코의 SNS

통찰력유튜브 ‘TWICE’

이에 발코 김씨는 “어?! 내가하지 않은 의상이 제 맞춤 의상인가요?

다현이 입었던 옷은 검은 색상의와 팔 끝으로 넓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스타일리스트 김발 코 감독의 ‘어떻게 좋아 하는가’뮤직 비디오 속 지수의 의상과 상당히 흡사하다.

팔뿐만 아니라 어깨에 견장처럼 장식 된 김도 다현의 한복 의상과 비슷하다.

통찰력유튜브 ‘TWICE’

통찰력인스 타 그램 ‘sooyaaa__’

김발 코의 글이 화제가되면서 JYP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SNS에 “다현과 채영의 멜로디 프로젝트 의상 관련 한복이 한복에서 구매 한 상품이나 유사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만드는 사람.

동시에 소속사는 “상황에 대한 설명과 함께 디자이너에게 깊이 사과했다”고 말했다.

JYP 엔터테인먼트의 사과와 함께 김발 코 씨는 표절을 제기 한 글을 삭제했다.

한편 트 와이스는 지난해 ‘MORE & MORE’뮤직 비디오에 조형가 데이비스 맥카티의 작품과 유사한 세트가 등장 해 표절 논란에 압도 된 뒤 사과했다.

통찰력YG 엔터테인먼트

YouTube ”두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