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잘못된 주사기를 샀다 …

미국 제약 회사 화이자가 개발 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예방 접종이 17 일 시작되는 일본에서는 정부의 준비 부족으로 예방 접종 대상자가 급격히 줄었다.

화이자와 ‘병당 6 회 예방 접종’7200 만 계약
정부에서 구입 한 주사기는 5 회만 예방 접종 할 수 있습니다. “1 회 투여 량 폐기”
“작년 말 화이자 통지를받은 후에도 대응 미루”비판

화이자와 바이오텍이 공동 개발 및 배포 한 COVID-19 백신. [AFP=연합뉴스]

10 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생 노동성은 ‘백신 1 병당 6 회 예방 접종’기준으로 산정 된 총 7200 만명 (1 억 4400 만명)에 대해 화이자와 최초 계약을 체결했다. . 그러나 뒤늦게 보건 복지부가 확보 한 주사기로 병당 5 회만 채취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주사기 구입 실수로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있는 사람들의 수가 거의 20 % 감소했습니다.

화이자는 일정량의 백신을 작은 병에 담아 각국에 공급하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주사기의 경우 5 회 주사 후 바늘과 통에 일정량이 남아있는 문제가있다. 남은 백신을 활용하기 위해 최소 잔량 주사기 사용을 권장했고, 화이자는이 특수 제작 된 주사기를 사용하면 병당 최대 6 회까지 접종 할 수 있다는 지침을 변경했습니다.

이에 미국은 지난달부터 6 회 접종을 결정하고 화이자에서 공급하는 2 억회 백신 공급시기를 예정보다 2 개월 앞당겨 올해 5 월 말로 수정했다. EU (유럽 연합)와 영국도 한 병에 6 회 복용을 허용합니다.

그러나 일본 후생 노동성은 화이자로부터 병당 6 회분을 재검토하고 있다는 전화를받은 후에도 새 주사기를 도입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지난달 말 공식 연락을 통해 현재 구매 한 2 억개 이상의 주사기로 병당 5 회만 채취 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가토 가츠 노부 내각 장관은 9 일 오후 기자 회견에서 “병당 6 회 수집하려면 특수 주사기가 필요하며 필요한만큼 특수 주사기를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시인했다. 그는 “보건 복지부가 지침을 ‘병당 5 회’로 수정하고 지자체에 연락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경우 일본 정부가 이미 확보했다고 발표 한 화이자 백신의 양이 6 분의 1로 줄어들어 예방 접종 일정이 훼손된다. 지난해 말부터 특수 주사기를 확보 할 시간이 있었지만, 공급 된 백신을 준비하지 않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비판이 불가피했다.

일본 정부는 17 일부터 의료진 예방 접종을 시작한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예방 접종 계획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도쿄 = 이영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