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청룡 영화제 개막, 누가 최고와 배우가 될까?

센터
제 41 회 청룡 영화상이 9 일 개막했다. 사진 = 청룡 영화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의 여파로 연기 된 청룡 영화상이 드디어 막을 내렸다.

제 41 회 청룡 영화상은 지난해 12 월 11 일에 열릴 예정 이었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연기되었고 우여곡절 끝에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오후 9시 개막했다.

2021 년 청룡 영화제에서 ‘자매들의 여름밤’, ‘남산 감독들’, ‘사운드’, ‘윤희에게’, ’82 세 김지영 ‘이 최고의 작품을 놓고 경쟁한다.

청룡 영화상 감독상 후보, 양우석 (강철 비 2 : 서밋), 연상호 (반도), 우민호 (남산 매니저), 이형형 (윤에게 희), 홍원찬 (하지만 악에서 구해줘), 신인 감독상 후보로 김도영. (82 년생) 김초희 (찬실 복도가 많다), 윤 단비 (자매들의 여름밤), 정진영 (사라진 시간), 홍 의정 (소리없는) 등이 이름을 딴 것이다.

김희애 (윤희에게), 라미 란 (정직한 후보), 신민아 (디바), 전전 (짚을 잡으려는 짐승), 정유미 (82 세) 최우수 남우주 연상 후보에 올랐다. ), 이병헌 (남산 매니저), 이정재 (그냥 악에서 구해줘), 정우성 (강철 비 2 : 정상 회담), 황정민 (그냥 악에서 구해줘).

청룡 영화상은 SBS와 네이버 TV를 통해 생중계된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지난해 열린 ‘제 40 회 청룡 영화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봉준호), 여배우 상 (조여영) 등 5 관왕을 수상했다. 정), 배우 조연 (이정은), 아트 어워드.

김현수 글로벌 경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