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학교 폭력 논란 … 정보원의 사과 요청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여자 배구 선수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10 일 포털 사이트에 게재됐다.

정보원은 10 일 포털 사이트 네이트에 ‘현 배구 선수 학대 피해자들’이라며 10 년 전 중학교 때 함께 배구를했던 선수의 학교 폭력 피해자 4 명이라고 설명했다.

정보원은 “10 년이 지났기 때문에 살아가는 것을 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범인은 그가 저지른 행동을 생각할 수 없었고, 그가 소셜 미디어에 게시 된 게시물을 보았을 때 기억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말했다.

제보자는 피해 사실이 21 개 있다고 주장했다. 그중 내부 고발자는 가해자가 지시를 거부하면 칼로 협박을했고, 어떤 경우에는 먹지 못하게하거나 돈을 빼앗아 신체적 폭력을가했다고 설명했다.

정보원은 또한 가해자라고 주장한 플레이어에게 “많은 시간이 지났지 만 여전히 가해자 때문에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고있다”며 호소했다.

기사를 게재 한 후 제보자는“가해자 측이 우리 기사를보고 먼저 연락을해서 사과하러 오면 사과하겠다고했고 피해자들은 사과 후 글을 쓰겠다고했다. 확인되었다.

[email protected] / 사진 = 엑스포트 뉴스 DB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