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변창흠 서울역 폭 방촌 공공 발전… “공산당인가”반발

변창흠 국토 교통 부장관이 국토 교통부 주관 용산구 KDB 라이프 타워 LH 주택 공사에서 개최 한 서울역 옆방 정비 방안 발표에서 발언하고있다. 5 일 서울.[뉴스1]

“공산당도 그런 공산당을 가지고 있지 않다. 정부는 공공 개발 사탕으로 주민들을 눈부시게함으로써 좋은 위치의 땅을 빼앗는다.”

5 일 정부가 발표 한 ‘서울역 사이드 방 마을 정비 사업 추진 계획’에 대해 지역 토지 및 건물주들은 “결정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역 사이드 방촌’은 서울역에서 남산 방향으로 용산구 동자동 (47,000m2) 일대를 개발하는 것으로 후암 특별 계획 1 공구 (휴암 1 공구)로 지정되었다.

5 일 국토 교통부와 서울시는 ‘서울역 주거 환경 개선을위한 공공 주택 및 도시 재생 사업’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전날 공공 주도 유지 보수 사업 등을 통해 전국 83 만 6000 세대에 공급하는 2 · 4 차 대책이 나왔기 때문에 관심이 있었다.

변창흠 국토 교통 부장관은 ‘서울역 사이드 방 마을 정비 사업 추진 계획’발표 식에 참석해 “4 일 시책을 통해 발표 된 공공 주택 단지 사업과 유사하게 진행 중이다. 선도적 인 프로젝트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와 서울 주택 도시 공사 (SH)가 공동 사업자 역할을하여 2410 세대 (공공 주택 1450 세대, 민간 분양 960 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시 계획에 따르면 최대 40 층 규모의 17 개동을 건설 할 예정이다. 정부는 “주민의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올해 구역 지정을 완료 할 계획”이라며 2023 년 공영 단지 착공, 2030 년 분양 용 사유지 개발 종료 일정을 발표했다.

그러나 지역 토지 및 건물주들은“주민들과 협의 나 의견 수렴을하지 않은 일방적 인 콘텐츠로 정부가 사전 동의없이 깜짝 발표했다”고 불평하고있다.

오정자 후암 특 1 지구 (동자) 준비 추진 위원장은“지구 급 도시 계획 기간이 지난 5 월 27 일 만료되면서 서울과 용산의 서비스 결과를 차분히 기다리고 있었다. -올해 말 발표 예정인 구청. “그동안이 분야에서 유지 보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접했습니다.

조만간 용산구 청에서 좋은 소식이있을 거라고했는데 이렇게 발표 될 줄은 몰랐어요.” 용산구 청 관계자는 “이번 발표는 국토 교통부와 LH가 기획 한 것으로 나중에 알게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오랫동안 주민들과 재정적 비용에 대해 논의 해 왔지만 우리는 또한 당황 스럽다”고 말했다.

서울역 근처의 동작동 직 방촌이 고층 아파트 단지로 다시 태어납니다.  5 일 국토 교통부, 서울, 용산구는 '서울역 주거 환경 개선을위한 공공 주택 및 도시 재생 사업'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은 7 일 서울 동작동 후암 특별 계획 구역 1 구역 1 구역과 구역 1 구역이다. [연합뉴스]

서울역 근처의 동작동 직 방촌이 고층 아파트 단지로 다시 태어납니다. 5 일 국토 교통부, 서울, 용산구는 ‘서울역 주거 환경 개선을위한 공공 주택 및 도시 재생 사업’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은 7 일 서울 동작동 후암 특별 계획 구역 1 구역 1 구역과 구역 1 구역이다. [연합뉴스]

변창흠 장관은 5 일“이번 사업은 (2,4 대책) 발표 이전에 착안 한 것으로 현재 공공 주택 특별 법상 소규모 개발 사업으로 지정 돼있다”고 밝혔다. 공공 기관이 지정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오 회장은 “기타 재개발 및 재건축 사업은 토지 건물 소유자의 선택에 따라 정해진 동의율이 충족 되어야만 수행 할 수있다. 우리 이웃의 경우 개인의 사유 재산을 강제 보유한다. 대규모로. ” 그렇지 않은 토지와 건물주에 대해서는 ‘당사 보상’이라고 말했지만 공시지가에 따라 현금을 청산 한 후 토지와 건물주에게 사유 재산권을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김철기 국토 교통부 장은 “특별법 조항의 일부만 본 주민들이 오해를 받고있는 것 같다”며 “우리는 공식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2020 년 2 월 4 일까지 소유자와 실제 거주자에게만 공개 판매권이 부여됩니다. 이 경우 다른 집이 있어도 매각 권을받을 수있다. 그러나 지주가 실생활에서 살지 않으면 노숙자 만이 판매권을받을 수있다. 또한이 경우 공영 분양 주택 입주자 모집 공고일까지 노숙자 여야한다.

추진위원회 관계자는“수십 년 동안 개발에 국한되어 저개발 지역으로 변해 많은 토지와 건물주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전했다”고 말했다. “이 현실을 고려하지 않으면 토지 건물 소유주는 투기꾼으로 취급되고 판매권을주지 않을 것입니다.” 말했다. 그는 “우리는 법적 대응을 포함하여 우리의 사유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 소유주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등장한 대중 보급 확대 조치의 희생자”라며 “이 나라가 정말 자본주의 국가입니다. ” 또 다른 주민은 “영등포역 사이드 방촌 정비 사업의 경우 주민의 90 %가 추방 된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LH의 현행 시설 인 지난해 1 월 변창흠 장관이 발표 한 서울 영등포역 정비 사업의 경우 계획이 발표 된 지 1 년이 넘었다. 그러나 임차인 마이그레이션 단지에 대한 보상 계획을 아직 준비하지 않았습니다. 영등포역 적 방촌 정비 사업은 해당 지역에 LH, SH 등 공기업이 최대 40 층 높이의 주거 단지를 조성하여 상설 임대 주택 370 세대, 행복 주택 220 세대, 분양 형 600 세대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영등포역 근처 1 만평 방 미터. 모두. 입주 기간은 2023 년이라고 발표됐다.

김원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