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부동산 대책, 정책 파괴를위한 정치적 의지… 5 년간 36 만호 공급”

오세훈 전 서울 시장은 9 일 국회 커뮤니케이션 홀에서 부동산 주택 공급 정책 서약을 발표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4 · 7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 한 오세훈 전 서울 시장은 향후 5 년 동안 서울에 36 만채의 주택을 민영 판매로 공급하겠다고 9 일 밝혔다.

오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급속 주택 공급 2 부’공약을 발표했다.

앞서 ‘급속 주택 공급 1 부’에서와 같이 제 2 종 일반 주거지에 대한 고도 한계 폐지를 제안한 바에 따라 이번 규제 개편에도 역점을 두었습니다.

38 만세대는 신도시 재건 · 재개발 · 정상화를 통한 18 만 5 천세대, 민 · 관 상생 주택 70,000 세대, 기존 서울시 공급 계획 인 모아 주택 3 만세대와 7 만 5000 세대이다.

특히 오시장은 서울 시장 재직 당시 도입 한 장기 전세 주택 (Shift)을 민간 임대 공영 주택 ‘상생 주택’으로 업그레이드 해 5 년 이내에 7 만세대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나라.

오시장은 상생 주택이 “돈을 쓰지 않고 빠르게 주택을 공급할 수있는 가장 현실적인 공약”이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소형 택지 소유자가 공동 개발할 수있는 ‘모아 하우스’를 통해 일정 규모 (500 ~ 3000㎡) 이상시 용적률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30,000 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열악한 환경의 주택 단지를위한 작은 구획 소유자도 그랬습니다.

민자 분양 공급량은 185,000 세대이며 재개발 / 재건축 구역 지정, 용적률, 층수 등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여 계획을 활성화 할 예정이다.

오시장은 정부의 2 · 4 부동산 공급 계획 발표에 대해“정책적인 형태의 정치적 공약”이라고 말했다. “공급의 핵심은 민간 부문이어야합니다. “속도는 민간 부문에서 나온다”고 그는 비판했다.

그는“서울에 남아있는 공공 장소를 마른 헝겊으로 짜도 1 만 5000 가구 이상 공급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 이상을 제공하는 것은 헛된 서약이며, 재단 자체가 현실이 부족한 서약이라고 평가하는 것은 정확합니다. “해.”

한영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