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파이터 하리스 vs. 방송 역사상 첫 번째 이슈 메이커 홍석천

트로트 파이터 (사진 = MBN)

‘트로트 파이터’두 이슈 메이커 인 하리스와 홍석천이 방송 사상 처음으로 대결하며 세기의 대결을 펼치게된다.

오늘 (10 일) 방송되는 MBN ‘트로트 파이터’8 회는 국민 축제 특집으로 장식된다. 설날 특집에 어울리는 화려한 스타들이 깜짝 등장을 예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 가운데 하리스와 홍석천은 각각 ‘컴플리트 플래닝’과 ‘샴폰 레코드’에 출연 해 ‘트롯 파이터’를 흔드는 퍼포먼스 대결을 펼친다.

지난해 ‘보이스 트롯’무대마다 인상적인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은 하리수는 독특한 콧소리를 뽐내며 출연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트로트 파이터’로 복귀 한 하리스는 ‘퍼포먼스 퀸’의 복귀를 발표하고 화려한 컴백 쇼를 발표했다.

이에 홍석천은 하리스를 도발하며“리수를 잡으러왔다”며 영혼을 빼앗는 춤으로 정신을 압도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홍석천의 재능으로는 질 수 없다”, 홍석천은 “내가 스스로 빛나기 때문에 이긴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무대를보기 전에 긴장된 신경전을 벌였고 으르렁 거렸다.

이어지는 무대에서 홍석천은 마법의 매력을 발산하고 녹음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고한다. 체력과 영혼에서 멀어진 홍석천의 연기에 모두가 눈을 뗄 수 없다고한다. 이에 하리스는 자신이 선택한 곡 ‘오라버니’에 맞춰 활발한 춤을 추 었다고한다. 하리수의 무대에 갑자기 침입 한 누군가로 인해 녹화 사이트가 또 다시 뒤집힌 것으로 전해져 어떤 무대가 열릴 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한편, 어느 곳에서도 볼 수없는 하리스와 홍석천의 퍼포먼스 대결이자 공연의 승자 인 ‘트로트 파이터’는 오늘 (10 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경 닷컴 엔터테인먼트 이슈 팀 신지원 기자
기사 보도 및 보도 자료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