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이윤지, 고 박지선 회상하고 눈물…“여유는 남아있다”

배우 이윤지가 갑작 스레 숨진 절친 박지선을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8 일 방송 된 ‘브론즈 드림 시즌 2-너는 내 운명’이 ‘새해의 귀향’특집으로 꾸며졌다. 공현주가 스페셜 MC로 참여하는 동안 이윤지와 정한 울이 오랜만에 다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한 울은 아내 이윤지를 위해 테라스에 미니 와인 바를 만들었다. 두 사람은 함께 와인을 마시 며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윤지, 고 박지선 회상하고 눈물…“여유는 남아있다”


이윤지, 고 박지선 회상하고 눈물…“여유는 남아있다”

이윤지는 정한 울에게“작년 말 이전에 떠난 친구를 생각하며 마음 속에 잘 소화 되길 바란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윤지는 “친구가 그 긴 길을 떠났고 생각이 겹치는 가운데 오빠에게 조언을 구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윤지는 박지선이 떠났다고 고백하고 “후유증이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윤지는 “어머니 나 친구는 내 성격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다. 나는 객관적이고 주관적인 의견을 내놓은 사람인데 요즘은 그런 것들이 막혀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직장을 가지고 있어도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었던 이유는 남편과 아이들 때문이다. 일어나서 소화를 잘해야한다고 생각했다.

앞서 이윤지는 ‘브론즈 드림 2’를 통해 박지선을 초대해 집들이를했다. 이윤지는 “다시 출연하는 것이 망설 였지만 이번 프로그램에서 우리 추억 중 하나를 만들었다.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선은 지난해 11 월 갑자기 세상을 떠났고 많은 사람들의 후회를 샀다.

YTN 스타 김성현 기자 ([email protected]r)
[사진 제공 = S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