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영생교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 53 승리 제단 확정

9 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발생한 경기도 부천시 괴안동 승리 제단 건물 전경. 연합 뉴스

연쇄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경기도 부천의 한 종교 단체와 학원에서 발생했다. 현재까지 코로나 19 확진 사례는 53 명에 불과합니다.

부천 승리 제단 53 명 집단 감염

9 일 경기도 부천시 괴안동에있는 종교 시설.  연합 뉴스

9 일 경기도 부천시 괴안동에있는 종교 시설. 연합 뉴스

9 일 부천시에 따르면 괴안동 영생교 승리 제단 시설 신도 등 20 명, 오정동 사교육 학원 강사와 학생 33 명이 코로나 19로 확인됐다. 영생교 첫 증상 관련 시설은 아카데미 강사 A였다. 3 일 코로나 19 증상을 의심했던 A 씨는 지난 3 일 근육통, 발열 등의 증상을 의심해 8 일 확인됐다. 이후 검역 당국의 역학 조사 과정에서 A 씨가 승리 제단 남자 기숙사에 거주하며 오정동 학원에서 근무하고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감염 확산을 우려한 검역 당국은 승리 신사 남 ·여 기숙사와 의류 업체 보광 패션 등 총 3 개소에 대한 사용자 수사를 시작했다. 보광 패션은 승리 제단 여관에있다. 조사 결과 코로나 19에 걸린 사람은 20 명으로 확인됐다. 확진 자 대부분은 승리 제단 남자 기숙사에서 살았다 고한다.

부천시는 승리 제단의 건물이 상당히 컸다고 보도했다. 두 개의 건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남녀 기숙사는 별도의 건물에 있습니다. 남성 기숙사는 지하 2 층 ~ 지상 4 층에 위치하여 21 명을 수용했다. 여성 기숙사는 지하 1 층부터 지상 5 층까지 16 명이 생활하고있다. 기숙사 입주자 37 명, 회원 104 명, 보광 패션 직원 35 명 등 승리 제단 시설 이용자는 139 명이다. 이날 부천시는 승리 제단 시설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승리 신사 참배 증상 무관하게 테스트”

9 일 경기도 부천시 승리 제단 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진 자 53 명이 부천시에 위치한 종교 단체 인 승리 제단과 소재 학교에서 발생했다. 오정동에서.  뉴시스

9 일 경기도 부천시 승리 제단 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진 자 53 명이 부천시에 위치한 종교 단체 인 승리 제단과 서울에 위치한 학교에서 발생했다. 오정동. 뉴시스

아카데미에서는 A 씨의 학생이었던 초등학생 B 조가 6 일 증상을 보인 뒤 7 일 처음으로 확인됐다. A 씨는 B 군보다 일찍 증상이 있었지만 검사를받지 않았습니다. B 그룹이 코로나 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 된 후 실시한 검사에서 부천시 관계자는 “B 그룹이 먼저 진단을 받았지만 증상 발병이 가장 빠른 A가 지표 환자로 간주된다. 환자).”

학생 120 명, 강사 8 명, 직원 6 명을 포함 해 총 134 명이 학원에 머물렀다. 부천시 관계자는“아카데미 확진 사례 2 건이 다른 학원 2 곳에 갔기 때문에 추가 집단 감염이 발생할 수있다”고 말했다. “다른 증상을 보였던 A 씨가 이달 초부터 활동했기 때문에 확진자가 더 많이 나올 가능성도있다. 내가보고 있어요.”

부천시는 승리 제단 건물과 학원을 방문한 방문객들에게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아야한다”고 요청했다. 지난달 1 일부터 이달 8 일 사이에 승리 제단 건물을 방문했거나 이달 20 일부터 8 일까지 학원 건물을 방문했다면 자격이있다. 부천시는 휴대폰 위치 추적을 통해 확진 자 경로를 확인하고있다. 부천시 관계자는“기숙사에 동거하다가 검역 규정이 풀린 것 같다. 역학 조사를 통해 방역 규정 위반 여부를 찾아 보겠다”고 말했다.

부천 시민들은 관내에서 종교 시설 관련 집단 감염이 발생 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있다. 이날 장덕천 부천시 장은 페이스 북에“또 종교 시설이라 화가 난다”고 말했다. “내가 침묵을 지키려고하자 집단 감염이 다시 발생했습니다. 유감입니다.”등등. 장 시장은 “적극적인 검역을 통해 확진 자에 대한 후속 조치를 통해 가능한 한 빨리 안정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 혜선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