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가격이 90이 될 때까지 … 아파트 판매 가격 상승 | 한경 닷컴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공장은 지난해 허그가 제시 한 분양 가격이 너무 낮다고 항의했다. 한경 DB

주택 도시 보증 공사 (HUG)가 기준을 변경함에 따라 새 아파트의 분양가는 시가의 최대 90 %로 책정됩니다. 지금까지 새 아파트의 판매 가격은 시장 가격의 50-60 % 정도였습니다. 이에 따라 광역시를 포함한 지역과 수도권 일부 지역의 분양가가 크게 상승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 서울과 같이 분양가 제한이 적용되는 지역에는 HUG 기준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주변 시장 가격의 최대 90 %까지 사전 판매 가격

허그는 22 일부터 ‘고 판매 가격 심사 제도 개선 방안’을 본격적으로 시행 할 계획이라고 9 일 밝혔다. 허그는 새 아파트의 분양가를 산정 할 때 △ 주변 시세의 85 ~ 90 %를 상한선으로 고려 △ 단지의 위치와 특성에 따라 비교 사업장을 선정 △ 평가 기준을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판매 가격 등

부산, 대구 등 일부 대도시권 및 조정 대상 지역은 HUG의 고가 평가 대상이다. 조정 대상 지역에 30 채 이상을 매각 할 경우 HUG로부터 분양 보증을 받아야만 정부가이 시스템을 통해 전국 아파트 분양가를 실제로 통제 할 수있다. 서울, 과천, 광명, 하남 등 사유 택지 분양가 상한이 적용되는 지역은 제외

현재 분양 가격은 시장 가격을 고려하지 않고 비교 사업장과의 차이만으로 정해져있다. 허그는 1 년 이내 분양 단지, 1 년 후 분양 단지, 10 년 이내 준공 단지 순으로 반경 2km 이내의 비교 사업장을 찾고있다. 적합한 단지가없는 경우 검색 범위를 1km 확장하여 판매 가격을 설정합니다. 이 때문에 분양 단지가없는 강남구 삼성동에 비해 서초구 서초동과 방배동에서 분양가 반전 현상이 발생했다.

영등포구 여의도동 ‘브라이튼 여의도’와 강동구 둔촌동 둔촌 주공은 적절한 비교가 없어 시세보다 엄청나게 낮은 가격으로 분양가를 책정 해 논란이됐다. 주변에 복잡합니다. 결국 둔촌 주공은 HUG의 분양가로 공급을 포기했고 브라이튼 여의도는 분양을 선택했다.

HUG는 또한 심사 기준을 객관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비교 사업장 선정시 분양 가격 왜곡을 방지하기 위해 분양 사업장과 완성 사업장을 선정하기로했다. 또한 HUG는 비교 사업장 선정시 위치, 복합 규모, 브랜드 등을 고려하여 위치, 복합 규모, 브랜드 등을 평가 하였다. 그러나 향후 평가 기준을 위치, 복합 특성, 사업 안정성 등으로 변경하고 항목 점수별로 평가하기로 결정했다. 이 중 총 점차가 가장 작은 분양 / 완료 사업은 객관성 확보를위한 비교 사업장으로 선정된다.

미공개 원칙 인 분양가 평가 기준을 공개하여 투명성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각 지점에서 평가 한 분양 가격 심사 기관을 본사로 이전하기로했다. 허그 관계자는“상대적으로 분양가가 드문 지역에서는 주변 주택 가격이 낮아 개선 요구가 크다”고 말했다.

주변 가격의 최대 90 % ... 아파트 매매 가격 상승

지방 등의 공급이 증가 할 수 있습니다.

허그가 고 분양가를 산정하는 방식을 변경함에 따라 대도시 등 지역 상품의 수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높은 분양가가 협동 조합과 부동산 개발업자의 수익성을 높이기 때문입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자영업의 경우 분양가가 올라 갈수록 건설사의 이익이 늘어날 것”이라며“가능하면 더 많이 공급하겠다”고 내다봤다.

분양가 산정 기준을 공개해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긍정적 인 평가도 있었다. 한 대형 건설사 영업 담당자는“HUG는 어떤 콤플렉스를 비교로 사용할지 가르쳐주지 않아 프로젝트의 불확실성이 컸다”고 말했다. “이제 우리는 판매 가격을 어느 정도 수용하고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구독을 목표로하는 소비자는 분양가가 인상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예매 가격이 주변 시장 가격과 비슷 해지면 구독 당첨 공식이 곧 깨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건국대 부동산학과 심 교언 교수는“수도권과 지방의 공급을 늘리는 것이 장점”이라며“실제 이용자의 대출 완화를위한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정철 기자 / 이유정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