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일본과 손 잡다 … 삼성 전자 · 중국 정에 임 Hankyung.com

2,100 억원으로 쓰쿠바에 후 공정 개발 회사 설립
일본 정부, TSMC 및 일본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고려
“미 · 일 · 대만 반도체 동맹을 결성 해 중국과 싸울 의도”

(사진 : 로이터)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 생산 (파운드리) 기업인 대만 TSMC가 R & D 시설을 구축하는 형태로 일본에 처음으로 진출한다. 한 · 중 반도체 기업에 대한 미국 · 일본과의 유대를 강화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일본 경제 신문은 TSMC가 이바라키 현 쓰쿠바에 반도체 개발 회사를 설립하기 위해 200 억엔 (약 2,1,300 억원)을 투자 할 계획이라고 9 일 보도했다.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일본 진출 계획을 결정하고 가능한 한 빨리 이번 주에 발표 할 계획입니다. TSMC 관계자는 “우리는 논평 할 수 없지만 결정되는대로 발표 할 것”이라고 말했다.

TSMC의 일본 신생 회사는 반도체 백엔드 공정 중 하나 인 패키징 관련 기술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반도체 생산 라인 설치도 고려 중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반도체 제조 분야에서 가장 기술력이 필요한 분야는 전처리이지만 최근에는 후가공도 강조되고 있으며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은 기술 개발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TSMC는 이미 본국 인 대만의 일본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문은 첨단 반도체 개발을 서두르 기 위해서는 세계적 수준의 반도체 소자와 소재 기업이 모여있는 일본 진출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경제 산업 성도 반도체를 전략 분야로 지정해 TSMC와 일본 기업과의 연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TSMC는 해외 최초로 미국에 첨단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습니다. TSMC는 미국에 이어 일본에 첨단 반도체 개발 기지를 구축하고 3 국의 강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중국 반도체 산업의 성장에 대응하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도쿄 = 정영효 특파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