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현지 언론 “시민들이 심각하게 쳤다”… 고무 탄과 물대포 동원

미얀마 수도 내피도에서 시위대를 향해 경찰이 물대포를 쏘고있다. [AFP=연합뉴스]

미얀마 쿠데타 군대에 대한 시위 4 일째, 미얀마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물대포와 고무 탄을 동원하기도했다. 경찰이 실탄을 쏘았다 고 현지 언론이 주장하면서 ‘혈액 상황’의 확산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9 일 (현지 시간)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경찰이 수도 내피도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 고무 탄, 최루탄을 발사 해 강제 해산을 벌였다. AFP는 증인의 말을 인용 해 “경찰은 공중에서 경고 화재를 일으킨 후 고무 총알을 쏘았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최소 4 명이 부상했다고합니다.

미얀마 군사 쿠데타 반대 시위자들이 민 아웅 흘링 최고 사령관을 상대로 사진을 들고있다. [AFP=연합뉴스]

미얀마 군사 쿠데타 반대 시위자들이 민 아웅 흘링 최고 사령관을 상대로 사진을 들고있다. [AFP=연합뉴스]

블룸버그 통신은 또한 20 명이 부상 당했고 2 명이 심각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현지 언론 ‘미얀마 나우’는 익명의 의사의 말을 인용 해 “내피도에서 시위하던 30 세 남성과 19 세 여성이 경찰에 총에 맞아 심각한 상태에 있었다”고 보도했다. ” AP 통신은 또한 “시위대 중 일부가 총에 맞아 죽었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퍼지고있다”고 말했다. 외신은 네피도의 병원이 방문을 허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한 부상자 수와 부상 정도를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계엄령이 부과 된 제 2 도시 만달레이에서는 기자 1 명을 포함 해 최소 27 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블룸버그는 물대포와 최루탄도 만달레이에서 동원되었다고보고했다. 1980 년대 후반 민주화 운동을 이끈 민 코난은 이날 성명을 내고“3 주 동안 총파업을 계속하자”며 단결을 호소했다.

미얀마 시위대가 경찰과 맞서고 있습니다. [AFP=연합뉴스]

미얀마 시위대가 경찰과 맞서고 있습니다. [AFP=연합뉴스]

앞서 미얀마 군은 지난 11 월 총선에서 아웅산 수치 여사의 주 보좌관이 이끄는 민주 인민 동맹 (NLD)이 1 일 쿠데타를 일으켰다. 원인은 선거 과정에서 부정 행위가 있었지만 정부가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내피도, 만달레이, 양곤에서 계속되고있다.

김선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