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딸, 저는 미국 공립 2 단계 공립학교에 공짜로 다녔어요.”

큰 그림보기

9 일 국회 문화 체육 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황희 문화 체육 관광부 장관 후보가 가면을 만지고있다.
Ⓒ 공동 취재 사진

관련 사진보기

“제 딸은 알링턴의 공립학교에 2 등 학생들과 함께 무료로 다녔습니다.”

황희 문화 체육 관광부 장관 후보는 9 일 오후 인사 청문회에서 자녀의 조기 유학 의혹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아침부터 계속 된 생활비 논란의 연장선이었다 (관련 기사 : 황희, ‘월 60 만원’논란에서 ‘실제로 300 만원’명시).

황희 후보의 배우자와 딸은 2011 년부터 2016 년까지 미국에서 유학했다. 당시 황희희의 소득에 비해 과다한 금액이 송금 됐다는 지적이 나왔고, 워크숍은 계속 오가며, 자금이 모금 된 곳. 특히 황씨의 배우자는 학생 비자 인 F1 비자를 받았으며, 자녀의 조기 유학비를 절약하기 위해 편법을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황 후보는 “아내가 한국 예술 종합 학교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아마도 미술사 전문가 일 것”이라고 말했다.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잘 안됐다. 오디션에서 빠져 나갔다”고 설명했다. 유학비를 아끼려는 목적이 아니라 실제로 배우자의 유학 비자를받은 의도였다.

유학 비용에 대해 황희 후보는“당시 국회의원이 아니 어서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힘든시기였다”고 말했다. 조달에 관해서는 “당시 1 억 4 천만 원 상당의 민가가 있었는데 그곳에서 7 천만 원, 아내 7 천만 원을 지불했다. 또한 그는”내 배우자는 진짜 언니는 (보스턴의) 집 바로 앞에 살았습니다. 여동생도 뉴욕에 살았습니다. “

그는 또한 “내 아이를 학교에 보내기 위해 미국에 간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스턴 근처 알링턴에 다음 단계의 아이들이가는 공립학교가있다”고 말했다. “무료라고해서 거기에 갔어요.” 그는 “내 아이를 위해 해외 유학을 가면 그 학교를 파견하고 한국에 오지 않았을 것 같아 너무 조심스럽게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황 후보는 도종환 회장이 학교 이름을 물었을 때 미국 알링턴에있는 톰슨 초등학교라고 답했다. 귀국 후 황씨의 딸은 외국 학교에 가기 전에 자치 사립 고등학교에 다녔다. 황희희 후보 역시 연간 수 천만원의 학교로 밝혀지면서 비판을 받고있다 (관련 기사 : 황희 딸 학교의 목적은 무엇인가? 또 다른 ‘네로 남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