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덕 유튜브 “김기수 쏠 의향 없음…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전문]

사진 설명김시덕. 사진 I 김시덕 유튜브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유튜브 채널 ‘시덕 튜브’측은 ‘KBS 코미디언 동기 하나에 뺨을 맞았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시덕 뷰트’제작사 윙윙 스튜디오 박진환 대표는 29 일 공식 입장에서 “웃음을 터뜨리기 위해 만든 영상 논란으로 의도 치 않게 피해를 입게 된 분들에게 미안하다. ”

박 대표는 “우리 채널에 올린 코미디는 시청자를 웃게 만들고 싶은 코미디 프로그램 일뿐, 누군가를 쏘거나 과거의 일에 대해 사과 할 의도로 만든 동영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는 편집 할 때 좀 더 신중하게 판단 했어야하는데 부족한 것 같습니다. 제작진을 믿고 촬영에 참여한 김시덕을 비롯해 무심코 피해를 입으 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

“영상을 보는 여러분 모두 개그를 개그로 받아들이고 악과 싸우고 다 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제부터는 더 신중하게 자료를 선택하여 더 신중하게 공감하고 웃을 수있는 진짜 영상을 만들겠습니다. 내가 할게. ”

앞서 15 일 김시덕은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하던 KBS 16 기 공채 코미디언의 동기에 맞았다 고 주장했다. 그 후 김기수가 가해자로 지명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기수는 28 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많은 분들이 해명 해달라고했는데 해명 할 이유가 없다. 해명 할 이유도없고 그럴 가치도 없기 때문”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한 가지만 말하면 16 회 KBS 코미디언들에게 우리는 누구보다 좋은 관계가있다”고 덧붙였다. “누군가를 밟고 성공할 생각은 없었고, 그렇게 살았다 고만 말할 것입니다.”

좋은 아침? ‘시덕 튜브’를 제작하고있는 윙윙 스튜디오 박진환 대표입니다.

우선 웃게 만든 영상으로 인한 논란으로 무심코 피해를 입으 신 분들께 아쉬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지금 우리 채널에 업로드 된 좌식 코미디는 누군가를 쏘거나 과거의 일에 대해 사과 할 의도로 만든 동영상이 아니라 시청자를 웃게 만들고 싶은 코미디 프로그램 일뿐입니다.

저희 제작진은 소재를 고르거나 편집 할 때 좀 더 신중하게 판단 했어야하는데 그 부분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제작진을 믿고 촬영에 참여한 김시덕을 포함 해 무심코 피해를 입으 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영상을 보시는 여러분 모두 개그로 받아 들여 악과 싸우고 다 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게 자료를 선택하고 공감하고 웃을 수있는 진짜 동영상을 만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