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인의 맹공격에서 “북한 원자력 발전소 이전 행위”… “북풍 공작”

밤새 폭설이 내리는 1 월 7 일 아침 청와대 전경. [청와대사진기자단]

산업 통상 자원부 관계자의 컴퓨터에서 ‘북한 원자력 발전소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관련 문서 파일이 삭제 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문이 커지고있다. 29 일 야당이 ‘이전 행위’라고 비난하자 청와대가 시작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일급 비밀로 북한에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려했다. 이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아무리 많은 선거를 치러도 어리석은 주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야당 대표들의 말로는 믿기 힘든 혹세무민의 발언”으로 비난 받았다.

강 대변인은 “북풍 공과 다르지 않고 용납 할 수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또한 법적 조치를 포함한 김 위원장의 발언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적 대응을 포함한 청와대 브리핑은 문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핵심 위원이 기자에게 ‘대통령의 지시로 볼 수 있는가?’,“청와대 공식 입장인데 대통령의 뜻과 다를 수 있을까?”라고 물었다.

그러나이 관계자는 “한수원 이사회 결정 20 일 전에 (월성 1 호기) 정지 결정이 내려진다는 것이 청와대에보고됐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취해야 할 수사 관련 문제 나 법적 조치에 대해 별도의 답변을 제공하지 않았다.

이날 김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의 ‘북한 원자력 발전소’문서를 비판하며 “북한에 일급 비밀로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려는 시도는 운명을 뒤흔들 수있는 충격적인 이전이었다. 원자력 발전소 문 너머의 정권. ”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의 핵 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 단체와 노조의 동향을 파악한 문서도 삭제 된 것으로 확인 된 사실에 대해“현 정부는 사원 DNA가 없다고 꾸준히 주장했지만 이번에는 그랬다. 드러났다. ” 일부 공무원의 일탈로 일축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습니다. 상관 등 관련된 모든 사람을 찾아서 처벌하십시오.”

오원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