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 월 가덕 신공항 법 희망 자문 종료”

크게보기

이낙연은 민주당 대표와 함께 29 일 부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날이 대표는 민주당 부산 시청에서 “2 월 신공항 특별법을 다뤄야한다”며 연설하고있다.
Ⓒ 김보성

관련 사진보기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8 일 만에 다시 부산을 방문해 “2 월 임시 국회에서 가덕 신공항 특별법을 반드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9 일 “1 야당이 특별법 처리에 신속히 참여할 것을 약속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부산 연제구 민주당과 함께 부산 시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 협의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주 가덕 공항 현장에 갔는데 부산의 활기찬 미래가 도처에서 펼쳐질 것 같다”고 말했다. “가덕 신공항은 부산의 소재 부품, 관광, MICE 산업, 부울 경 거대 도시 추구에 성공할 것입니다. 꼭 필요합니다.”

그는 “한국의 두 번째 도시가 살아 나야 한국 경제의 회복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덕 신공항과 북항 2 단계 개발과 같은 인프라 개발이 함께 진행된다면 부산 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만들어 질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 대표는 “부산을 아시아 최고의 해양 도시이자 동아시아의 핵심 물류 허브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우리 민주당은 더 이상 부산 시민들에게 희망을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가 균형 발전 선언 17 주년이다. 균형 발전을위한 노 대통령의 철학과 가치가 여기에서 꽃 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에서. “

이 대표는 21 일 가덕도 신공항을 방문했고 8 일 만에 다시 부산을 방문했다. 가덕도 신공항의 진흥을 통해 어려웠던 4.7 부산 시장 선거에서 승리를 거두고 낮은 지지율을 회복 할 것이라는 계산이다.

김영천 김인영 변성완의 이상한 신경전도

크게보기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29 일 부산에서 현지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고 김영천 전 해양 부장관, 박인 전 부산 시의회 위원장 등 4.7 재선 후보자 영과 변성완 전 부산 시장이 함께 앉았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29 일 부산에서 현지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고 김영천 전 해양 부장관, 박인 전 부산 시의회 위원장 등 4.7 재선 후보자 영과 변성완 전 부산 시장이 함께 앉았다.
Ⓒ 김보성

관련 사진보기

김영천 : “저는 부산의 몰락을 일으켜 동북아 싱가포르로 키우는 꿈을 이끄는 김영천입니다. 이슈를 ‘가덕’으로 변경했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박인영 후보도 ‘박가덕’, 변성완은 ‘변 가덕’, ‘가덕 신공항에 대한 열정이 있어요.’

박인영 : “지금까지 부산은 ‘제 2 도시’라는 이름에 만족해 왔지만 여기서는 부산이 ‘제 1 도시’가 될 것이라고 선언하겠다. 가덕 신공항은 끝이 아니다. 시작에 불과하다. . 자랑스럽게 세계 1 위 도시입니다. 도시로가는 출발은 가덕 신공항입니다. 박인영이 앞장서겠습니다. “

변성완 : “부산을 민주당의 정원으로 만들 것인지의 출발점은 가덕 신공항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공항 문제는 시민을 위해 결정된다’, 경제 변화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정책 부산의 여론이 조금씩 달라진다고하는데 일희에 비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민주당 부산 시장 김영천, 박인영, 변성완 보궐 선거 예비 선거도 현장 정상에 있었다. 당 후보 공모전에서 리더로 꼽히는 김영천 후보는 항상 여권의 가덕 신공항 승격에 주력 해왔고, 후보를 쫓는 박인영과 변성완 후보는 강조했다. ‘가덕 신공항은 시작일뿐’이라는 이상한 신경 전쟁이 계속됐다.

김영천 후보는 “가덕 문제를 가장 먼저 접한 사람은 이낙연”이라며 “이는 총리 시절부터 가덕 신공항을 적극적으로지지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800 만 부울 경 시민들의 열망을 이끌어 갈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가덕 신공항이 조기 착공 할 것이라는 큰 선물을 확인하기 위해 2 월 특별법 통과를 부탁드립니다.”

박인영 후보는“어제 창업을 준비하는 젊은이들과 대화를 나눴는데 부산을 제 2 도시로 부르는 것을 용납하지 말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발전의 축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2 위로 3 위를 지킬 수 없다”며 “가덕 신공항은 끝이 아니라 1 위가되기위한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시티.”

변성완 후보는 “아직도 부산 시민의 삶과 생계가 매우 어렵다고 말하고 있으며, 새로운 공항 문제 등 부산의 큰 문제가 정말 잘 될지에 대한 의문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항 문제에 관해서는 부산 시민을 설득하고 서부산 의료원 예비 타당성을 해결하는 등 돌이킬 수없는 결과를 보여 주어야 국민의 신뢰가 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 결과를 부산 시민들에게 친선 대회를 통해 보여 드리겠습니다. 내가 당신에게 줄 것이다.”

[관련 기사]

홍익표 “밀양 신공항? 국민의 힘, 부산 신공항 한단 아닌가요?” http://omn.kr/1rven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