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증권 : 경제 : 뉴스 : 한겨레

상업 은행 대출 창. 한겨레 소재.

가계 신용 금리는 지난달 우대 금리 인하 등 규제 영향으로 8 년 3 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29 일 한국 은행이 발표 한 ‘2020 년 12 월 금융 기관 가중 평균 금리’를 살펴보면 지난달 은행이 새롭게 처리 한 일반 가계 신용 대출 금리는 0.49 % 포인트 상승한 3.5 %를 기록했다. 년. 이 월별 증가는 2012 년 9 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0.66 % 포인트). 이는 마이너스 통장을 통한 신용 대출이 주식 투자로 급증하면서 정부와 은행권의 대출 긴축 영향으로 해석된다. 한은은 “우대 금리 인하 등 가계 신용 대출 총액의 영향으로 금리가 크게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모든 가계 대출의 평균 이자율은 은행채 등 지표 금리 상승으로 0.07 % 상승한 2.79 %를 기록했다. 모기지, 집합 및 보증 대출의 이자율은 모두 0.03 % 포인트 올랐습니다. 기업 대출 금리도 2.73 %로 전월 대비 0.01 % 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2.51 %)은 0.02 % 포인트 올랐고 중소기업 (2.89 %)은 0.03 % 포인트 올랐고, 상대적으로 저금리 대기업 (42.9 %)의 비중은 증가했고 증가폭은 감소했다. 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 이자율은 2.74 %로 0.03 포인트 올랐다. 반면 은행이 지난달 새로 처리 한 저축 관련 금리는 전월 기준 연 0.9 %를 유지했다. 순 저축 예금 (0.9 %)은 0.01 % 포인트 증가했지만 양도성 예금 증서 (CD) 등 시장 형 금융 상품 (0.95 %)은 전월과 동일했다. 이에 은행 대출 금리와 저축 금리의 차이는 1.84 % 포인트로 전월보다 0.03 % 포인트 높았다. 잔고 기준으로 은행 수취 율은 지난달 0.75 %로 0.04 % 포인트 하락했고 대출 금리는 2.8 %로 0.01 % 포인트 하락했다. 예금 금리 차이는 2.05 %로 0.03 % 포인트 증가했다. 비은행 금융 기관의 지난달 신규 납부 금리는 상호 저축 은행을 제외하면 전월과 같은 수준 (+ 0.08 % 포인트)을 유지했다. 상호 저축 은행 (-0.011 % 포인트)과 상호 금융 (-0.04 % 포인트)은 하락했고, 신용 협동 조합 (+ 0.03 % 포인트)과 새마을 금고 (+ 0.014 % 포인트)는 상승했다. 한광덕 선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