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이노 코로나 쇼크 최대 적자 2 조 5000 억원… 배터리 급증 (총 2 단)

매출도 30 % 감소… 배터리 매출 최초 1 조원 돌파

헝가리 최대 용량 유럽 3 공장 설립

(서울 = 연합 뉴스) 김영신 기자 = SK 이노베이션[096770]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은 연간 25,688 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 19 충격으로 기존 주력 사업 인 석유 화학 부문의 실적이 크게 악화 된 결과 다. 신규 사업 인 배터리 사업부는 사상 처음으로 매출 1 조원을 돌파하며 크게 성장했습니다.

SK 이노베이션은 이러한 성장 기반을 바탕으로 헝가리에 글로벌 생산 기지 중 최대 규모 인 신규 공장을 추가 할 예정이다.

SK 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연간 영업 적자가 25,688 억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로 전환했다고 29 일 밝혔다. 매출은 30.7 % 감소한 34 조 1669 억원을 기록했다.

SK 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 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중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업 별로는 석유 사업은 연매출 2 조 6379 억원, 영업 손실은 2228 억원, 화학 사업은 매출 7,541 억원, 영업 손실은 1212 억원을 기록했다.

윤활유 사업은 매출 2,3713 억원, 영업 이익 2,662 억원, 석유 개발 사업은 매출 593 억원, 영업 손실 48 억원을 기록했다.

배터리 사업은 연 매출 1 조 6000 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매출 1 조원을 돌파했다. 전년 (693 억원)에 비해 2 배 이상 늘었다. 배터리 사업의 영업 손실도 4,250 억원으로 줄었다.

소재 사업에서는 리튬 이온 전지 분리막 (LiBS) 매출 증가로 1,255 억원의 이익을 달성했다.

배터리 사업은 4 분기에만 4,972 억원으로 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4 분기 영업 적자는 해외 공장 건설 초기 비용으로 인해 188 억원이었다.

SK 이노베이션은 “코로나 19 여파로 석유 및 화학 사업이 정체 된 가운데 배터리 사업이 처음으로 1 조억 매출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SK 이노베이션은 성장의 선두 주자 인 배터리 사업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양산을 ​​시작한 헝가리의 유럽 최초 공장 (연간 7.5GWh)과 중국 창 저우 공장 (7.5GWh)이 안정적으로 가동되고있다.

SK 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SK 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중국 옌 청과 후이 저우 공장은 올해 20GWh의 추가 생산 규모로 본격적으로 가동 될 예정이다. 올해 총 생산 능력은 40GWh로 2019 년 말 대비 약 4 배 늘어날 전망이다.

SK 이노베이션은 내년 1 분기부터 현재 건설중인 헝가리 제 2 공장 (9.8GWh)과 조지아 제 1 공장 (9.8GWh)을 양산 할 계획이다. 2023 년 양산을 목표로 미국 제 2 공장 (11.7GWh)도 건설 중이다.

또한 SK 이노베이션은 1 조 2000 억원을 투자 해 헝가리에 3 공장을 추가로 건설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헝가리 제 3 공장의 생산 능력은 글로벌 생산 기지 중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SK 이노베이션은 배터리 공장 신축 및 증축을 통해 2023 년 85GWh, 2025 년 125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목표였던 2025 년에는 100GWh의 생산 능력을 한층 더 늘리고, 전기 자동차의 급격한 성장에 발 맞춰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 할 계획이다.

SK 이노베이션 멤브레인 자회사 SKIET
SK 이노베이션 멤브레인 자회사 SKIET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재 사업에서는 분리막 해외 설비 확충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청주, 증평의 국내 공장과 중국 공장이 지난해 말 가동 중이며 연간 생산 규모는 8 억 7 천만 m2이다. 중국, 폴란드 등 해외 공장을 순차적으로 가동 해 올해 말까지 13 억 7000 만 m2, 2023 년까지 18 억 7 천만 m2까지 생산 능력을 확대 할 계획이다.

SK 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배당금을 지급하지 않기로했다. 이는 실적 악화 및 배터리 사업 투자 확대에 따른 재무 구조를 고려한 것입니다.

회사 측은 “배당금을 지급하지 않지만 주주 중심 경영이 중요한 가치”라며 “경영 실적과 신규 사업을 통해 중장기 주주에게 환원 할 계획을 세우고있다”고 설명했다.

김준 총장은 “올해는 신사업은 물론 기존 사업에도 친환경 중심의 총체적이고 근본적인 혁신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