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 세 최경주, ‘시간대’, PGA 투어 첫날 4 위

인슈어런스 오픈 1R 리더 … 김시우, 승열 4 번 언더파-임성재 3 언더파

최경주 아이언 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 = 연합 뉴스) 권훈 기자 = 최경주 (51)가 한국 골프의 오랜 간판으로 녹슬지 않는 실력을 뽐내며 미국 프로 골프 (PGA) 투어 우승 9 번째 도전에 불을 붙였다.

29 일 (한국 시간) 29 일 (한국 시간) 라호야 토리 파인즈 골프 클럽 북 코스 (파 72)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 스 인슈어런스 오픈 (총 상금 750 만 달러) 1 라운드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파 66 타에서 6 언더파를 기록했다.

6 명의 친구를 쳐다 보지 않고 흠 잡을 데없는 플레이를 펼친 최경주는 공동 선두 인 패트릭 리드 (미국)와 알렉스 노렌 (스웨덴)에 뒤진 2 발로 공동 4 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시니어 투어로 데뷔했지만 지난해 PGA 투어에 나선 최경주는 지난해 패스 컷보다 2 배나 많은 컷을 기록했다.

새해 첫 소니 오픈에서 그는 60 대 타석을 3 일 동안 쳤고, 두 번째 대회 첫날에는 그린을 3 번만 놓쳤다.

‘벙커 유령’처럼 벙커에 두 번 떨어졌지만 타수를 잃지 않았다.

무엇보다 중장 거리 퍼팅에서는 실수가 거의 없었다. 17 번 홀 (파 5)에서는 그린에서 2 번의 볼을 올렸고, 10m 거리의 ​​이글 퍼팅은 홀 바로 옆에서 멈추고 라이트 버디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최경주는 2014 년과 2016 년 2 위를 차지하며 농민 보험 오픈과 깊은 관계를 맺고있다.

2011 년 8 회 우승을 차지한 최경주는 10 년 동안 9 승에 도전 해왔다.

25 일 총 3 승을 기록한 김시우 (26)도 2 주 연속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북 코스에서 뛰었던 김시우는 5 번 홀 (파 5) 이글에서 버디 3 개,보기 1 개 동점으로 4 언더파 68 타, 공동 21 위.

샤프한 아이언 샷은 여전히 ​​거기에 있었지만 퍼팅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올 시즌 2 차 대회에 출전 한 노승열 (30)도 북 코스 4 타를 줄였다.

10 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노승열은 4 번과 9 번 홀의 후반전 마지막 6 번 홀에서 버디 5 개를 뽑는 데 인상적인 역할을했다.

임성재 (23)는 북 코스에서 3 언더파 69를 썼다.

예상대로 리더 보드 1 위는 북 코스에서 뛰는 선수들로 붐볐다.

이 대회에서는 1 라운드와 2 라운드가 북쪽 코스와 남쪽 코스를 번갈아 가며, 3 라운드와 4 라운드는 남쪽 코스에서만 진행됩니다.

2008 년에 이어 올해 US 오픈을 개최하는 사우스 코스는 노스 코스보다 쉽습니다.

상위 15 명의 선수 중 2 명의 리드와 8 언더파를 기록한 Noren을 포함하여 상위 15 명의 선수 중 2 명만이 사우스 코스에서 1 라운드를 치렀습니다.

그래서 1 라운드 순위가별로 의미가없는 것입니다.

Peter Malnutty (미국)와 Ryan Palmer (미국)는 사우스 코스에서 6 언더파 66 타를 기록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올해 처음으로 PGA 투어에 출전 한 로리 맥 일로이 (북 아일랜드)는 사우스 코스에서 4 언더파 68 타를 치며 실력을 뽐냈다.

평균 332.7 야드의 McIlroy의 슛은 그린을 한 번 놓칠만큼 정확했습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