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am 프로젝트’를 시작한 백종원, 방탄 소년단과 함께 백햄 홍보

농민을 도운 백종원
콜라보레이션, 19 일 ‘Run BTS’공개


사진 = SBS 예능 ‘선량한 광장’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방탄 소년단은 요리 연구원이자 사업가 인 백종원을 만나 농민들의 돈을 돕습니다.

28 일 SBS 예능 ‘맛의 광장’ 백종원이 뒷다리를 구하기 시작했다K-Ham (Baekham) 프로젝트 ‘.

이날 방송에는 ‘케이 함’제작에서 판매로가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뒷다리 살을 많이 소비하는 외국 사례를 모델로 뒷다리 햄을 만들기로 결정하고 연구 끝에 샘플을 공개했다.

백종원은“참고로 고민이 많았다”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캐스트 멤버들은 K-ham 샘플을 맛보고 고소하고 낯설지 않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강한 맛. 다 먹으면 이름을 붙여야한다. 밥과 잘 어울리 며라면, 스튜, 짠 음식에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해외 수출을 고려하고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먼저 백종원은 BGF 리테일 이건준 대표, 이성희 농협 회장, 정용진 부회장에게 ‘케이 함’시장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자 백종원이 방탄 소년단에게 전화를 걸었다. 방탄 소년단은 4 년 전 백종원을 ‘삼왕’으로 만났고 지금까지 관계를 이어가고있다.

백종원은 “요구 할게요. 이번에는 타마 남 광장의 농부들을 돕기 위해 잘 먹지 않는 부분으로 햄을 만듭니다. 방탄 소년단이있는 장면을 보여 주면 맛있는 햄을 먹으면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

그는 “돼지 뒷다리 1 개로 만들어졌다. 찌개를 끓여도 맛있고 구워 먹어도 좋다”며 케이 함의 장점을 설명했다.

'K-Ham 프로젝트'를 시작한 백종원, 방탄 소년단과 함께 백햄 홍보
사진 = ‘Run BTS’방송 화면 캡처.

이어 방탄 소년단은 백종원에게 ‘Run BTS’출연을 제안했다.

방탄 소년단 지민이는 “선생님이 제공하는 요리를 먹을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그렇다면 한 번만 요리 할게. ‘런 방탄’을 많이보고있다.”라고 답했다.

실제 통화 후 백종원은 방탄 소년단의 자체 콘텐츠 ‘방탄 소년단 달리기’에 출연 해 케이 함백 햄과 요리 배틀을 펼치며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19 일 방탄 소년단 자체 예능 ‘Run BTS’의 ‘K-Ham 특집’으로 이와 관련된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탄 소년단 멤버들은 RM-J-Hope-Jungkook 팀과 Jimin-Jin-V 팀으로 나뉘어 요리 배틀을 열었다.

백종원은 “일반 햄은 뒷다리 나 통 햄을 사용하는데이 햄은 다진 고기로 만든다”고 소개했다.

영상 속 방탄 소년단은 한돈 농가를 적극적으로 홍보했고, 백종원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김봉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