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부회장 귀환 …“긍정과 부정의 공존”

2017 년 사임 후 대한 축구 협회로 복귀 한 이용수 부회장. 대한 축구 협회

이용수 (62) 세종대 교수가 대한 축구 협회 (축구 협회)로 복귀했다.

축구 협회는 27 일 정몽규 제 3 대 회장을 이끌 새 집행 부서를 발표했다. 신 아영 아나운서의 깜짝 이사 임명이 화제가됐지만 이번 인사의 핵심은 6 명의 부회장 명단에있다. 이 부회장 컴백의 무게.

이 부회장은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두뇌’다. 대표적인 업적은 2002 한일 월드컵이다. 당시 그는 기술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으며 ‘제 4과 신화’에서 큰 역할을했다. 이 부회장은 정 회장의 반대편에 서 있었지만 정 회장도 그를 선택했다. 상대방이 인정한 경쟁력입니다.

이 부회장은 2017 년 6 월 15 일 부회장 겸 기술 회장에서 사임 한 지 1323 일만이 다. 정 회장의 마지막 월드컵 인 카타르 2022가 다가오고있다. 이 부회장의 능력이 필요한 시기다. 정 회장의 마지막 경기라고 볼 수있다.

한 축구 선수는 “이용수 부회장의 힘과 열정은 누구나 알고있다. 사임 후에도 정몽규 회장의 신뢰가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있다. 그가 성장에 필요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부정 할 수 없다. 어떤 식 으로든 한국 축구.

사진 = 대한 축구 협회

사진 = 대한 축구 협회

과거에는이 부회장이 기술 위원장을 역임했지만 이번에는 부회장 만 맡았다. 축구 협회는 “김판곤 회장이 국가 대표팀을 맡고 마이클 뮐러 회장이 청소년을 맡고있다. 우리는 이용수 부회장이 양측의 다리 역할을 맡게됐다”고 설명했다.

부정적인 시선도 있습니다. 이 부회장이 3 년 반 전 사임 한 이유는 전 대표팀 감독 인 울리 스티 라이크 때문이었다. 이 회장이 임명 한 스티 라이크 감독은 처음에는“가 틸리 크 ”로 환호를 받았지만 2018 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한계를 드러내 굳건 해졌다. 이 부회장도 책임을 맡아 떠났다.

축구 협회는이 임원의 인사를 ‘독특하고 젊다’라고 강조했지만, 한편으로는 실패한 인원을 재고하는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많은 축구 팬들이 이승엽의 부회장 복귀에 의문을 표하고있다.

축구 협회도이 견해를 알고 있습니다. 축구 협회 측은 “부정적인 의견이 있다는 건 안다.하지만 국가 대표와 청년 모두 경험이 있고, 이용수 부회장 만이이를 받아 들일 수 있었다.

3 년 반 전과는 달리이 부회장은 앞으로 나가지 않는다. 뒤에서보고, 조언하고, 조정하는 역할입니다. 그렇다고 책임이없는 것은 아닙니다. 국가 대표와 청년의 발전과 양팀의 공존 계획은이 부회장의 손에 달려있다.

이 부회장은 명예 회복이 아니라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복귀하기로 결정했다는 메시지 다. 그에 대한 실제 평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최용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