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앵커로 울산 홍명 보호, 오늘 카타르 출발

새 달 4 일 클럽 월드컵 첫 경기

▲ 울산 현대 제공

아시아 프로 축구 챔피언 울산 현대가 29 일 카타르로 향한다. 국제 축구 연맹 (FIFA) 클럽 월드컵에 참가하는 것입니다. 새로운 울산 지휘봉을 맡은 홍명보 감독의 첫 무대 다.

클럽 월드컵은 6 대륙 클럽 대회 우승자와 개최국 리그 우승팀이 모여 세계 최고를 뽑는 대회입니다. 울산은 지난해 12 월 8 년 만에 아시아 왕좌로 돌아와 전북 현대로 밀려 왔던 자부심을 되찾아 K 리그 1과 대한 축구 협회 (FA) 컵에서 2 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울산이 한 달 전과는 완전히 다른 팀이되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있다. 득점 왕 주니 오 (중국 강세), 이근호 (대구 FC), 박주호 (수원 FC), 신진호 (포항 스틸러스) 등 수많은 베테랑들이 팀을 떠났다. 메인 수비수 정승현이 입대한다. 대신 김지현, 이동준, 신형 민, 이호가 합류했다. 주니 오의 교체 인 오스트리아 대표팀 루카스 힌터 절이 카타르에 합류하지만 그가 경기에 참가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오세아니아 챔피언 오클랜드 시티 (뉴질랜드)는 코로나 19 관련 검역 규정 등의 이유로 6 개 팀으로 진행된다. 울산 외에도 바이에른 뮌헨 (독일), 티 그레스 UANL (멕시코), 알 알리 (이집트), Al Duhail (카타르)이 참여합니다. 남미 대표는 31 일 산토스-파 우메 라스 (브라질 위)의 코파 리베르 타도 레스 결승전에서 숨겨 질 예정이다.

울산은 이달 4 일 오후 11시 북미 및 중미 캐리비안 챔피언 티 그레스와 첫 경기를 치른다. 이기면 8 일 남미 챔피언과 준결승전을 치르고, 패배하면 5 위와 6 위가된다. 결승전은 12 일에 열린다.

홍지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